[신간] 독도 공부
[신간] 독도 공부
  • 정다은 기자
  • 승인 2019.11.1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석재 지음/ 교유서가
ⓒ위클리서울/문학동네
ⓒ위클리서울/교유서가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우리 땅이라고 모두가 말하지만, 국민 대다수가 노래 〈독도는 우리땅〉의 가사 수준 외에는 알지 못하는 독도. 저자 유석재가 2003년부터 10년 넘게 100여 건의 독도 관련 기사를 써오며 연구하고 정리한 독도 논쟁을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저자는 애국심만으로 독도를 지킬 수 없음을 분명히 하며, 고대부터 현대까지의 역사 자료와 학자들의 최신 연구에 근거해 독도 문제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논점을 정확히 짚어낸다.

이 책은 매우 논리적이지만 쉽고 재미있게 서술되어 있어, 이 한 권으로도 누구나 독도 논쟁의 흐름을 명확히 파악할 수 있는 ‘독도 논쟁 가이드북’이다. 신라 지증왕 때 이사부의 도일부터 독도에 새 도로명주소가 부여된 2011년까지 매우 넓은 시기를 오직 독도에만 집중하여 분명하게 설명한다. 4장에는 독도를 자기 땅이라 주장하는 일본인과의 가상 논쟁도 실려 있다. 논쟁을 따라가다보면 누구나 어째서 독도가 우리 땅인지 확실한 근거로 주장할 수 있게 된다.

이 책은 독도 논쟁에서 가장 핵심적인 네 가지 키포인트, 즉 『세종실록지리지』, 「태정관 지령」, ‘칙령 제41호’, ‘1965년 한일회담’에 대한 간략한 설명으로 시작한다. 저자는 한국뿐 아니라 일본, 미국 등 외국의 사료까지 참고하여 서술한다. 〈개정 일본여지노정전도〉, 〈조선동해안도〉 등 일본에서 제작한 지도에서 볼 수 있듯 일본은 오래전부터 독도와 울릉도를 타국의 영토로 인식하고 있었으며, ‘총리 부령 24호’와 ‘대장성령 4호’를 통해 독도가 자국의 영토가 아니라고 규정했다.

4장 ‘실전! 독도 논쟁 10라운드’는 이 책의 백미이자 저자가 가장 공들여 쓴 부분이다. 독도 문제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가상 논쟁인데, 저자는 일본의 어설픈 논리와 불명확한 근거의 틈을 비집어 반박한다. 앞 장들의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뿐 아니라 읽는 재미까지 더한 통쾌한 가상 대화다.

독도는 한국과 일본뿐 아니라 미국, 영국, 러시아 등 여러 국가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던 역사의 현장이었다. 독도는 그저 편협한 민족주의의 전장인 ‘작은 섬’이 아니다. 독도가 자기 땅이라는 일본 쪽의 주장은 울릉도까지 자국 땅으로 편입시키려는 의도를 숨기고 있다고 저자는 경고하며, 우리가 이것을 알아야 하고 또 알려야 한다고 강조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자신의 사상을 얼음 위에 놓을 줄 모르는 사람은 논쟁의 열기 속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니체의 문장을 상기시킨다. 누구나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말하지만 어떠한 근거에서 그러한지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명확한 근거와 냉철한 판단일 것이다. 저자는 한국이 일본과의 ‘독도 논쟁’에서 반드시 이길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스스로를 얼음 위에 놓은 채 흥분하지 말고, 분노하지 말고, 옆길로 새지도 말고 치밀히 논리적으로 무장할 필요가 있다. '독도 공부'가 우리를 그곳으로 이끌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