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북부소방재난본부 인명구조견 ‘대담’ 7년간 임무 마치고 은퇴
경기 북부소방재난본부 인명구조견 ‘대담’ 7년간 임무 마치고 은퇴
  • 정다은 기자
  • 승인 2019.12.0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 /경기북부청
인명구조견 대담이 ⓒ위클리서울 /경기북부청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각종 재난현장에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활약을 펼쳤던 경기 북부소방재난본부 북부특수대응단 소속 인명구조견 ‘대담’이 7년간의 구조 임무를 마치고 은퇴한다.

2일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인명구조견 대담은 2010년 태어난 셰퍼드(수컷, 33kg) 종으로, 산악, 붕괴 등 고도의 인명구조견 훈련과 테스트를 거쳐 2012년 4월에 배치돼 총 228회의 구조 활동을 펼쳤다. 

산악 1급, 재난 1급의 자격을 취득할 만큼 베테랑 구조견인 대담은 7년 동안 도내 곳곳에서 5명을 구조하는 등 구조견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했다. 실제로 지난 2014년과 2018년에는 야산에서 실종됐던 80대 노인을 구조하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 밖에도 ‘2016년 제6회 전국119인명구조견 경진대회 단체전’에서 우승할 만큼 영리한 인명구조견이다.

대담은 소중한 생명을 위해 힘써왔지만 노령으로 인한 건강 우려로 구조 임무가 힘들 것이라고 판단돼 이번 은퇴를 결정하게 됐다. 은퇴 후 대담은 분양을 희망하는 국민에게 무상 분양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