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탄핵 VS 응원' 양분된 세결집
문재인 '탄핵 VS 응원' 양분된 세결집
  • 김승현 기자
  • 승인 2020.02.27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도 ‘코로나 쓰나미’

[위클리서울=김승현 기자]  코로나의 급작스런 확산이 정치권도 강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자 수가 지난 27일 90만명을 넘겼다. 지난 25일 청와대 답변 기준 20만명을 넘긴 동의자 수는 빠르게 늘어 지난 26일 오전 대비 만 하루도 안 돼 2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한편에선 이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코로나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것에 대해 질타하며 문 대통령 지지세력들도 집결하고 있다.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는 코로나 후폭풍을 살펴봤다.

 

ⓒ위클리서울/청와대

정치권이 ‘코로나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에 동의한 사람은 27일 오전 92만명을 돌파했다. 보수층이 집결하면서 진보 진영도 빠르게 결집하는 모양새다.

이번 청원은 지난 4일 정부의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가 나온 날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 조치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청원은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라며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한다"고 했다.

청원인은 또 "이미 우한 지역을 봉쇄하기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다"며 "이미 봉쇄한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한 제한만 둔다면 그 외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에게는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이른바 '마스크 대란'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청원인은 "국내에서는 마스크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 상태가 지속돼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도 어렵다"며 "그런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어떤 조치도 내놓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청원 마감일인 다음달 5일부터 한 달 이내 공식답변을 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이 공식 답변 요건을 채운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4월 대통령이 북한의 핵 개발을 방치·묵인하고 있다며 탄핵을 촉구한 것이다.

당시 청와대는 답변에서 "삼권분립의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 명령에 따라 쉼 없이 달려왔지만,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밝혔다.

 

4월 총선 ‘촉각’

정치권에선 사안의 특수성과 반대 목소리의 결집, 여론조사 결과 등을 놓고 볼 때 현실에서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때문에 이번 청원 답변도 큰 틀에서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청와대 청원에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다른 답변 대기중 청원들도 많아 함께 엮어 답변될 가능성도 있다.

이 청원에 앞서 지난달 23일 올라와 지난 22일 마감된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원도 답변을 대기 중이다. 이 청원 역시 76만1833명으로부터 폭발적인 동의를 받았다.

청원 닷새째인 신천지 강제 해산 청원의 동의 수도 현재까지 86만8900명 이상 동의를 얻고 있다. 이 청원은 신천지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 환자의 등장 후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전염되자 지난 22일 등장했다.

문 대통령을 응원한다는 내용의 청원도 등장했다. 전날 올라온 문 대통령 응원 청원에는 33만 5000명 이상이 참여했다. 증가 속도로 볼 때 팽팽한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 합니다!’란 제목의 청원에는 33만명이 동참하며 증가하고 있다. 청원인은 “국민 건강을 위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각 부처의 모든 분이 밤낮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있다”며 “하지만 신천치의 무분별한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단 일주일 새 급속도록 확진자들이 불어나고 있으며, 국민들 모두 힘들어 하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도 대통령은 밤낮없이 오직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대구·경북지역을 위해 무척이나 애쓰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이어 “수많은 가짜 뉴스가 대통령 및 질병관리본부, 그리고 대한민국 각 부처를 힘들게 하고 있지만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은 문 대통령을 믿고 응원하고 있다”며 “이 어려운 시기는 대통령과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며, 대한민국 국민 대다수는 정부에 대한 신뢰로 함께 극복해나갈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도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언제나 응원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하루 만에 답변 기준을 넘겼다.

정치권에까지 불똥이 튄 코로나 쓰나미가 4월 총선에 어떤 결과를 남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