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公, 전 직원 헌혈 릴레이…코로나19 혈액수급난 극복 동참
道公, 전 직원 헌혈 릴레이…코로나19 혈액수급난 극복 동참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02.2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한 달간 임직원 700여 명 동참, 누적 참여인원 2만3천여명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지난 18일 한국도로공사 본사 직원이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직무대행 진규동)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혈액 수급난 해소에 동참하고자 2월 한 달간 직원들이 릴레이 헌혈을 했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이번 헌혈은 혈액수급이 어려운 겨울철의 계절적 원인과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전국 혈액보유량이 적정치를 크게 밑도는 가운데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비롯한 전국에서 700여 명의 임직원들이 헌혈 후 헌혈증을 기부했으며, 올해 연말까지 직원들이 기부한 헌혈증서를 모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2008년 공기업 최초로 ‘헌혈뱅크’ 제도를 도입하여 연 3회 임직원 헌혈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까지 누적 참여 인원은 2만 3천여 명에 달하며,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도 고객 헌혈증 기증 캠페인을 통해 헌혈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 관련, 차동민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혈액수급이 어려운 시기에 직원들의 자발적인 헌혈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