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公, 승용차에 갇힌 아이 구한 의인에 감사패 전달
道公, 승용차에 갇힌 아이 구한 의인에 감사패 전달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03.1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태 氏에 ‘고속도로 의인상’ 수여 및 포상금 5백만 원 전달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10일 이종태 씨(가운데)에게 ‘고속도로 의인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10일 이종태 씨(가운데)에게 ‘고속도로 의인상’을 전달했다.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직무대행 진규동)와 고속도로장학재단은 지난 2월 순천완주고속도로 사매2터널 화재사고 당시 승용차에 갇혀 있던 아이를 구출한 이종태(44) 씨에게 ‘고속도로 의인상(義人賞)’을 수여했다고 11일 밝혔다.

당시 터널 내에서 발생한 사고로 차량에서 겨우 내린 한 여성이 아이를 구해달라고 주위에 도움을 요청하자, 이 씨는 사고 여파로 유독가스가 뿜어져 나오고 추가 충돌 위험이 있는 상황에서, 주변에 있던 사람들과 함께 찌그러진 자동차 뒷좌석 문짝을 뜯고 아이를 구출했다. 

이후 이 씨는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후 아이를 엄마에게 인계했고, 아이는 가족들과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이종태 씨는 “아이가 찌그러진 차 안에 있다는데 그냥 지나칠 사람이 있겠느냐”며, “아이를 함께 구조 한 분들도 정말 고생을 많이 했다”고 공을 돌렸다.

진규동 한국도로공사 직무대행은 “자칫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타인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인명구조에 힘쓴 의인의 선행은 사회적 귀감이 되기에 충분하다”며, “당시 사고현장에서 의인과 함께 구조에 도움을 주신 분들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당시 사고현장에서 의인과 함께 아이를 구하는 데 도움을 준 ‘숨은 의인’에 대해서도 제보를 받고 있다.
 
‘고속도로 의인상’은 한국도로공사가 2018년부터 고속도로 사고현장에서 남다른 시민의식을 발휘해 인명을 구조하거나 2차 사고 예방과 같이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드는데 이바지한 개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17명의 의인을 선정해 총 6,3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