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 수 79만여 명
지난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 수 79만여 명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0.04.0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직원 수 증가 1위 LG전자, 직원 수 1위는 삼성전자
사람인은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사업보고서를 토대로 대기업 직원수 증가 순위를 발표했다. ⓒ위클리서울 /사람인
사람인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사업보고서를 토대로 밝힌 지난해 대기업 직원수 증가 순위 ⓒ위클리서울 /사람인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지난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이 고용한 인원은 79만여 명이며 2018년 대비 고용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LG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2일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4개사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사람인에 따르면 지난해 100대 기업의 고용인원은 79만 1,144명으로, 이들 기업들이 2018년에 고용한 인원(78만 4,271명) 대비 6,873명 늘었다. 개별 기업별로 살펴보면, 직원 수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기업은 LG전자로 전년 대비 2,412명이 증가했다.

이어 ▲SK하이닉스(2,272명) ▲삼성전자(2,246명) ▲현대트랜시스(1,918명) ▲LG화학(1,731명) ▲삼성SDI(789명) ▲현대자동차(630명) ▲한국전력공사(542명) ▲SK텔레콤(480명) ▲한화에어로스페이스(472명) 등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특히, 10위 안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 계열사가 나란히 두 곳씩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같은 기간 직원 수가 늘어난 기업은 53개사로, 줄어든 기업(31개사)보다 많았다.

조사대상 대기업 중 21개사(25%)가 1만 명 이상을 고용 중인 가운데, 직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부동의 1위인 ▲삼성전자(10만5,257명)였다.

이어 ▲현대자동차(7만32명) ▲LG전자(4만110명) ▲기아자동차(3만5,675명) ▲SK하이닉스(2만8,244명) ▲LG디스플레이(2만6,665명) ▲이마트(2만5,779명) ▲롯데쇼핑(2만5,298명) ▲케이티(2만3,372명) ▲한국전력공사(2만3,137명) 등이 10위권을 이뤘다.

100대 기업이 속한 그룹(대규모 기업집단)별로 묶어 살펴보면, ▲삼성그룹이 16만7,417명으로 1위였고, ▲현대차그룹(14만8,045명)이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LG그룹(11만1,488명) ▲SK그룹(4만5,547명) ▲롯데그룹(3만6,897명) ▲신세계그룹(2만8,542명) ▲포스코그룹(2만5,095명) 등의 순이었다.

한편 남녀 전체 직원 수를 개별 공개한 47개사 중, 남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온시스템(96.7%)이었으며, ▲현대제철(96.5%) ▲기아자동차(96.3%) ▲고려아연(96.3%) ▲대우조선해양(95.9%)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경우, 남성 비율이 95%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여성 직원 비율이 높은 기업은 ▲신세계(69%) ▲이마트(63.2%) ▲아시아나항공(52.7%) ▲호텔롯데(44.8%) ▲SK하이닉스(36.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기업 중 남성 비율이 전체 직원의 50% 이상인 기업은 93.6%(44개사)였으며, 90%를 넘는 ‘슈퍼 남초 기업’도 36.2%(17개사)에 달했다. 반면, 여성 비율이 직원의 50% 이상인 기업은 3개사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