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백산수盃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창설
농심, ‘백산수盃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창설
  • 왕명주 기자
  • 승인 2020.05.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바둑 전설들의 한판 승부
백산수 천지 이미지  ⓒ위클리서울/ 농심

[위클리서울=왕명주 기자] 세계 바둑을 주름잡았던 전설들이 오는 10월 반상에서 맞붙는다. 농심은 한-중-일 국가대항전인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에 이어 시니어 국가대항 바둑대회를 창설한다. 대회 명칭은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으로, 한-중-일 만 50세 이상 프로기사들이 참가하는 세계기전이다. 한국의 조훈현과 중국의 마샤오춘, 일본의 요다 등 바둑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기사들의 빅매치가 예상되면서, 전 세계 바둑팬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은 10월 12일, 제22회 신라면배 바둑대회 개막 일정(10/12~16)과 동일하게 중국 베이징에서 막이 오른다. 각 국의 선발과정을 거친 한-중-일 시니어 국가대표 프로기사들은 베이징 1차전(개막)과 부산 2차전(결승)을 통해 우승을 다투게 된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연승전을 벌이는 기존 신라면배 바둑대회와 동일한 경기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상금은 총 1억8000만원이며, 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이 계속 이어질 경우, 대회 창설은 연말이나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

백산수 4종
백산수 4종 ⓒ위클리서울/ 농심

농심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워진 바둑계를 지원하는 동시에, 전 세계 바둑 애호가들에게 추억과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레전드 매치를 준비하게 됐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바둑의 ‘르네상스 시대’를 또 한번 열어 보이겠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국수(國手) ‘조훈현 9단’과 일본 바둑의 자존심 ‘요다 노리모토 9단’, 중국 바둑의 전설 ‘마샤오춘 9단’의 역사적인 맞대결 여부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당대 최고 전성기를 누렸던 이들의 녹슬지 않은 실력을 이번 바둑 삼국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농심이 대회 타이틀로 ‘백산수’를 내세운 것은 신성장동력인 백산수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다. 신라면배 바둑대회가 농심 중국사업에 있어 신의 한수로 불리는 만큼, 백산수배도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 백산수를 알리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농심은 신라면배 기간 동안 대국장 인테리어를 비롯해 제품전시, 시식행사, TV방송 등을 통해 14억 중국 소비자들에게 신라면 브랜드를 알리고 있다.

농심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신라면배에 이어, 백산수배도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 바둑 기전으로 이름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은 “신라면배에 이어 백산수배가 출범함에 따라, 한-중-일 바둑 삼국지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더 커질 것”이라며 “바둑의 전설들이 펼치는 한 수 한 수의 승부가 현대 바둑에 또 다른 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 농심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개요

 ⓒ위클리서울/ 농심

 

 

 

 

 

 

 

 

 

※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소개

1999년 막을 올린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은 세계 최초의 국가대항전이라는 독특한 대회진행 방식으로 전 세계 바둑 애호가뿐만 아니라 일반의 높은 관심을 받아 온 대회다.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은 동아시아 인기 스포츠인 바둑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정착시키고 매출성과로 연결한 성공 사례로 손꼽힌다. 농심은 중국 진출 당시 바둑에 대한 열기가 높기로 유명한 중국인들의 이목을 집중시켜 농심의 인지도와 신라면 브랜드를 동시에 부각시키고자 했다. 기업의 제품명을 대회 타이틀로 내세우기는 세계기전 중 신라면배가 처음이었다. 매년 중국에서 치러지는 결승대회는 중국 CCTV, 상해TV, 인민일보 등 다수의 중국 언론사에서 보도할 정도로 관심이 크다. 우승 상금은 국내외 최고 수준인 5억원이다.

제1회 농심 신라면배 바둑대회에 출전한 한-일 바둑의 전설, 한국 조훈현9단(우측)과 일본 요다 노리모토9단(좌측)
제1회 농심 신라면배 바둑대회에 출전한 한-일 바둑의 전설, 한국 조훈현9단(우측)과 일본 요다 노리모토9단(좌측) ⓒ위클리서울/ 농심

농심의 중국사업 성과는 신라면배의 성장과 궤를 같이 하고 있다. 1999년 대회창설 당시 700만 달러였던 농심의 중국사업은 2019년 2억7000만 달러의 규모로 약 40배 가까이 성장했다.

신라면배의 흥행은 초창기 중국사업에 돌파구가 됐다. 조인현 중국법인장은 “언론보도와 입소문 등의 광고효과는 특약점과 대형마트 입점 등 유통망 확대를 가져왔고, 이는 곧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며, “신라면배가 사업의 난관을 헤쳐나가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현재 21회 대회가 진행 중이며, 결승라운드가 오는 8월 18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22회 대회는 백산수배와 함께 중국 베이징에서 10월 12일 개최될 계획이다. [이 기사는 농심에서 제공된 자료로 작성되었습니다.]

 

 

Tag
#농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