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 중 8명, “경제력이 취업 성공 좌우”
취준생 10명 중 8명, “경제력이 취업 성공 좌우”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0.05.2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 /사람인
취준생 10명중 8명은 경제력이 성공적인 취업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클리서울 /사람인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취준생 10명 중 8명은 취업과 경제력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26일 구직자 2,122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와 경제력’에 대해 조사한 결과, 81.9%가 경제력이 성공적인 취업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경제력이 취업 성공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취업 준비에 집중 할 수 있어서’(57.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서 ‘더 좋은 교육과 지원을 받을 수 있어서’(48.3%), ‘취업에 필요한 스펙을 쌓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해서’(46.2%), ‘경제적 부담이 있으면 성급하게 결정하기 쉬워서’(42.1%), ‘경제적인 여유가 자신감 있는 태도를 만들어서’(37.1%) 등을 들었다.

이와 함께 경제력이 취업에 영향을 미친다고 느끼는 순간 1위로 ‘경제적인 부담으로 취업 목표를 낮춰야 할 때’(47%, 복수응답)를 꼽았다. 계속해서 ‘비용이 부담스러워 필요한 취업준비를 포기해야 할 때’(38.1%), ‘부유한 환경에서 빠르게 취업하는 사람을 볼 때’(35.8%), ‘알바 때문에 취업 준비할 시간이 부족할 때’(27.9%), ‘부모님이 빠른 취업과 경제적인 독립을 권유할 때’(26.2%), ‘취업 관련 고액 컨설팅을 받는 취준생을 볼 때‘(22.2%) 등이 뒤를 이었다. 

취업 준비 시 경제적인 부담을 느끼는 비율도 높았다. 전체 응답자(2,122명) 중 무려 83.3%가 경제적인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취준생들이 가장 부담을 느끼는 지출은 ‘생활비’(51.4%)였으며, ‘월세 등 주거비’(12.8%)가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취업 관련 학원, 인강 수강료’(12.7%), ‘자격증, 어학시험 등 응시비용’(10.5%), ‘학자금 등 빚과 이자’(6.1%) 등을 꼽았다. 의식주와 관련된 쉽게 줄일 수 없는 지출이 상위권에 포진해 취준생들의 절박한 현실을 엿볼 수 있었다. 

이들 중 82.1%는 경제적인 부담이 없다면 현재 지원하는 회사보다 더 나은 조건의 기업에 취업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 71.5%는 경제적인 부담없이 취업을 준비하는 다른 취준생들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경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