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영업사원 이용 ‘환자 처방 통계 도둑질’ 논란
대웅제약, 영업사원 이용 ‘환자 처방 통계 도둑질’ 논란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6.1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 청구심사 시스템 ‘지누스’ 이용 처방 통계(OCS) 등 환자 개인정보 불법 수집해
대웅제약 삼성동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대웅제약 삼성동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대웅제약이 영업사원들을 시켜 병·의원의 처방 및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웅제약은 이 행위를 영업사원들에게 강요한 뒤 실적에 반영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국내 한 언론에 따르면 대웅제약 소속 영업사원 A씨는 대웅제약이 영업 전략을 위해 사원들에게 거래처의 처방 통계(OCS)를 불법으로 확보해 보고할 것을 강요하고, 실적에 반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처방 통계(OCS)’란 의사가 병원을 찾은 환자에게 어떤 진단을 내리고 어떤 약을 얼마나 처방했는지 등이 담긴 정보를 가리킨다.

제약사는 이 처방 통계를 통해 영업 외에도 제품별 시장점유율을 확인하거나 자사 제품과 경쟁사 제품 간의 비교 브로슈어를 제작하는 등 마케팅 전략을 짜는 데 이용할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방 통계 빼내기에 사용된 프로그램은 ‘지누스 프로그램’으로 알려졌으며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환자 이름, 주소, 연락처, 질병명 등 민감한 개인정보들이 전부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대웅제약 영업사원 A씨는 “보험 청구 대행과 홈페이지 제작 관리, 고객 관리 등을 해준다는 명목으로 병원 컴퓨터 단말기 앞에 앉은 뒤 통계를 사진·영상으로 찍거나 다운로드받아 e메일, 클라우드 등을 통해 보고했고 사측은 주기적으로 이 흔적을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웅제약 측이 정기적인 교육을 통해 영업사원들에게 통계를 빼내는 기술을 익히도록 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교육은 사내에서 실적이 좋은 영업사원이 자신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한 달에 한 번씩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위클리서울은 대웅제약 측 해명을 듣고자 했으나 묵묵부답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