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숲의 아이들
[신간] 숲의 아이들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0.06.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영 지음/ 문학동네
ⓒ위클리서울/ 문학동네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백수생활백서'로 <오늘의작가상>을, '고요한 밤의 눈'으로 <혼불문학상>을 수상한 박주영의 신작 장편소설 '숲의 아이들'이 출간됐다.

'실연의 역사' '무정부주의자들의 그림책' 등 우리 시대의 청춘들, 특히 여성들의 삶과 사랑 그리고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담담하고 매력적인 목소리로 들려주던 박주영이 이번에는 결코 지워낼 수 없는 짙은 상실감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로 우리에게 돌아왔다. 어린 시절 의문의 실종 사건으로 동생을 잃고 희망을 잃은 채 살아온 이영우, 가장 친한 친구가 유괴되어 살해당한 뒤 미제 사건 전담 형사가 된 은혜주, 그리고 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어 이십 년간 복역 후 출소를 앞둔 조남국. 각자의 자리에서 위태롭고 지난한 시간을 견뎌온 그들이 이십 년 전 일곱 살의 나이로 실종되었던 이영채의 시신이 발견되며 한자리에서 만난다. 각자의 비밀을 가진 세 사람이 만나 펼쳐 보이는 본격 서정 미스터리,  하드보일드 러브스토리의 맛을 느껴보시라.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의 분수대 공사현장에서 유골이 발견된다. 유골은 이십 년 전, 일곱 살의 나이로 실종된 이영채의 것. 여동생이 실종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까지 잃은 슬픔을 뒤로하고 부산을 떠나 의사로 살아온 이영우는 이영채 살인사건의 수사를 시작한 미제 사건 전담 형사 은혜주의 전화를 받고 부산으로 내려온다. 어린 시절 친구 김보미와 함께 유괴되어 혼자 살아남은 경험이 있던 은혜주와 이영우는 이영채 사건에 얽힌 수수께끼를 풀어가는 도중 서로의 닮은 상처를 공유하며 조금씩 가까워지기 시작한다.

은혜주는 친구가 자신 대신 살해당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며 죽은 친구의 어머니를 보살피는 한편, 김보미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어 교도소에 수감된 조남국을 찾아가 범행을 부인하는 그에게 끈질기게 진실을 캐묻는다. 그런데 이영채 사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뜻하지 않은 사건의 이면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조남국은 결국 은혜주에게 명확한 대답을 내놓지 않은 채 만기 출소한다. 그리고 세 사람은 더이상 외면할 수 없는 진짜 질문들을 마주한다. 이영우의 동생 이영채는 정말 살해당한 걸까? 은혜주가 김보미와 함께 조남국에게 유괴되었던 날 그녀가 정말로 겪은 일은 무엇인가? 조남국이 그날 집으로 보내준 사람은 정말 김보미가 아니라 은혜주였을까?

'숲의 아이들'에는 숲이 등장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야기는 내내 마천루 뒤쪽으로 짙푸른 바다가 드넓게 펼쳐진 해운대에서 펼쳐진다. '숲의 아이들'에는 오직 길을 잃은 아이들만 있다. 아주 중요한 무언가를 잃어버린 후 이십 년이 지나도 어른이 되지 못한 아이들. 가야 할 곳을 잃어버린 아이들. 하지만 아이는 영원히 아이일 수 없고, 비밀은 영원히 비밀일 수 없기에, 그들은 길을 잃었더라도 앞으로 한 발짝 내디뎌야 한다. 역시 길을 잃은 게 분명한 다른 아이의 손이라도 꼭 잡고서, 아니면 어디로 향하는지 알 수 없는 과자 부스러기의 흔적을 끈질기게 쫓아서라도. 무언가를 잃어버려본 적이 있는 이들이라면 그들의 이야기를 따라가고 싶어질 것이다. 그들의 아픔과 상실감을 함께 느끼며 그들이 이윽고 어디에 가닿을지 끝까지 지켜보고 싶어질 것이다. 그곳이 비록 한없이 환하고 아름다운 곳은 아닐지라도, 그 길의 끝에 펼쳐지는 게 끝을 알 수 없는 막막한 바다 혹은 수상쩍어 보이는 과자로 만든 오두막이더라도. 새로운 모험은 바로 거기에서 다시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