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종합보험 2종 및 아이러브건강보험 개정 출시
DB손해보험, 종합보험 2종 및 아이러브건강보험 개정 출시
  • 정다은
  • 승인 2020.07.0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DB손해보험
ⓒ위클리서울/DB손해보험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DB손해보험이 3일 종합보험 2종(행복플러스종합보험/훼밀리플러스종합보험) 및 자녀보험(아이러브건강보험)을 신규 개정 출시했다.

해당 상품의 주요 개정 포인트는 급성간염진단, 자궁내막증 진단 등 업계 최초의 新보장영역을 발굴해 기존 보장을 한층 강화한 한편, 세만기임에도 보험료가 경제적인 신규 무해지형플랜을 운영하는 부분이다.

우리나라 주요 전염성 질환 중 하나인 급성간염을 보장하는 급성간염진단비를 신규 개발했다. 특히 업계최초로 보장하는 A형 급성간염은, 지난 19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1만8000명 이상이 진단 받았던 주요 전염성 질병인 만큼 간염관련 질환에 대한 보장의 영역을 강화했다.

또한 가임기 여성의 난임을 초래할 수 있는 자궁내막증을 보장하는 자궁내막증진단비를 신규 개발했다. 자궁내막증의 경우, 염증반응을 유발해 임신율을 저하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으로 기존 보험에서 보장하지 않았던 보장공백 질환이다.

더불어 이번 상품에는 보험료가 변동하지 않는 비갱신형 세만기임에도 보험료를 저렴하게 가입 가능한 신규 무해지 플랜이 최초 운영된다. 보험가입 기간 동안 해지시, 해지환급금을 지급하지 않는 대신 보험료를 기존대비 큰 폭으로 감소시킨 신규 무해지 플랜은 경제적인 보험료를 원하는 고객에게 유리한 제도이다. 종합보험 2종은 40세 기준으로 설계시, 20년납 표준해지형 보험료 대비 46%로 가입이 가능한 만큼 보험료 부담을 크게 줄인 플랜이며, 자녀보험은 10세 기준으로 설계시 20년납 표준해지형 보험료 대비 27% 수준으로 저렴해진다. 특히 납입면제형으로 가입시에는 질병진단 이후 보험료가 면제되기 때문에 보험료의 경제적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기존 판매하던 담보들의 보장범위를 강화했다. 7대기관수술비는 기존 5대(심장·뇌·간·폐·신장질환)기관에 2대(소화기관·담낭, 담도 및 췌장질환)기관 질환수술을 추가 보장한다. 또한 업계 최다 수준인 106대질병수술비 개발을 통해 치질, 요로결석 등의 생활 질환수술부터 심장·뇌질환의 수술까지도 보장한다.

또한, 업계 최초로 다빈치 로봇을 이용한 특정수술비, 기관(호흡기)절개술, 인공항문(장루)조성술 등도 신규 개발해 탑재 운영한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종합·자녀보험의 개정사항인 신규 보장영역 확대와 경제적인 보험료 플랜 운영 도입을 통해, 업계 최고수준의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