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줄기세포’ 코로나19 호흡기 증상치료제로 인도네시아 임상 1상 승인
대웅제약, ‘줄기세포’ 코로나19 호흡기 증상치료제로 인도네시아 임상 1상 승인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7.0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임상에서 급성호흡기곤란증후군 생존률 증가 및 항바이러스 효과 확인
합작회사 대웅인피온 통해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와 공동연구 진행
인도네시아 1상 완료 후 연내 한국에서 2상 임상 진행 목표
대웅제약 삼성동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대웅제약 삼성동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왕명주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중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한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DWP710)에 대해 2일 인도네시아에서 임상 1상을 승인 받았다. 임상 1상 시험에서 약물의 안정성을 확인하고 올해 안에 2상을 진입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의 줄기세포치료제(DWP710)는 항염증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염증유도물질인LPS(lipopolysaccharide)를 이용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동물 모델에서 대조군 대비 생존률이 30% 이상 증가하고 염증반응으로 인하여 손상된 폐 조직이 정상군에 가까운 수준으로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모델을 이용한 약효 실험에서 항염증 효과뿐만 아니라 감염된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 수가 검출한계 이하까지 감소하는 등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하였다. 

​대웅제약은 합자법인인 대웅인피온과 함께 인도네시아 임상 시험을 진행한다. 대웅인피온은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와 7월 MOU를 체결하고 중간엽줄기세포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DWP710)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후 인도네시아 1상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에서 2상 임상 시험을 수행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의 첨단재생바이오법에 따르면 임상 2상시험 자료만으로 보건당국의 조건부 허가가 가능해, 승인될 경우, 병원 현장에서 치료제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에 추후 중간엽줄기세포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DWP710)가 임상 2상에서 효능이 입증될 경우 보다 빠른 치료제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이 세포치료제 분야에서 제품의 질적, 가격적으로 최고의 제품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며 “임상2상부터는 한국을 포함한 임상을 진행할 계획으로 코로나19 감염된 호흡곤란 환자에 약효가 예측되는 만큼 빠르게 제품화 될 수 있도록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국내 최초로 줄기세포은행(Cell banking)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하나의 공여세포(one-donor)로 유래한 고품질의 줄기세포를 대량생산 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특히 대웅제약 줄기세포는 동결보관 가능 형태로 병원에서 환자 발생 시 즉시 사용 가능하도록 제품화할 수 있어 경쟁력을 인정 받고 있다.

또한 대웅제약은 2012년 인도네시아에서 합자회사 대웅인피온(대표 서창우)을 설립해 2017년 에포디온(EPO) 바이오시밀러를 발매 후 인도네시아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올 해 에포디온과 이지에프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할랄인증을 취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