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샛강생태공원에 두꺼비 울음소리 들리다
여의샛강생태공원에 두꺼비 울음소리 들리다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0.07.0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여의샛강생태공원에 두꺼비 울음소리가 들린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여의샛강생태공원(이하 여의샛강)에서 보호종인 두꺼비의 개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수십만 개의 알이 부화해 올챙이 시절을 끝내고 성체로 뭍에 상륙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발견은 여의샛강을 위탁운영 중인 ‘사회적협동조합 한강(이하 한강조합)’의 생태모니터링 활동 성과로, 한강조합은 인공적인 간섭을 줄이고 민감한 시기에 시민들의 접근을 차단하는 등 적응형 공원관리로 생태계의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여의샛강에서는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324-2호, △황조롱이(천연기념물 323-8호), △원앙(천연기념물 327호) 등이 차례로 확인된 바 있으며, 장마철에는 멸종위기 2급으로 지난해 여름 번식에 성공한 맹꽁이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강조합은 여의샛강의 보호종 관리와 생태계 보호를 위해 ‘두꺼비맹꽁이 학교’와 ‘두꺼비 지킴이’ ‘맹꽁이 돌보미’ 등 시민 참여 활동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킴이들은 양서류에 대한 교육을 받고, 보호활동 및 시민홍보에 나서게 된다. 활동 문의는 전화(070-4647-0825)를 통해 할 수 있다.

한강사업본부 김인숙 공원부장은 “이번 두꺼비 개체 확인은 여의샛강생태공원이 중요한 생태적 가치를 지닌 거점임을 입증한 것”이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전문성을 갖춘 시민단체와 협업하여 한강의 생태계를 복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