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접경지역에 ‘육군사관학교’ 이전해야”
“경기 접경지역에 ‘육군사관학교’ 이전해야”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07.2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육군사관학교’ 접경지역 이전 정부에 건의
행정2부지사 육사 이전 건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위클리서울 /경기도청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27일 육사 이전 건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위클리서울 /경기도청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경기도가 국방교육시설인 ‘육군사관학교’를 반세기 넘게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온 도내 접경지역에 이전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7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육군사관학교 경기도 접경지역 이전 건의안’을 발표했다.

이용철 부지사는 “최근 정부 주택공급물량 확대 발표 이후 태릉골프장을 택지로 활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지만 육사 이전은 군 당국의 입장을 고려하여 검토되고 있지 않은 것 같다”면서 “그동안 군사규제 등 각종 규제로 고통을 겪어 온 지역의 균형발전과 군 시설과의 연계 효과를 도모할 수 있는 경기도 북부지역의 접경지역 등에 육군사관학교를 이전해 줄 것을 정부에 적극 건의한다”고 밝혔다. 

도는 ‘주한미군 반환공여구역’이나 ‘접경지역’ 등 그동안 특별한 희생을 겪어온 지역에 이들 시설을 이전함으로써 수도권 집값 안정을 도모하는 한편, 낙후된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함께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들 지역은 접근성이 좋아 이용자의 불편함은 크게 늘어나지 않는 반면, 기존 부지는 그린벨트를 실질적으로 훼손하지 않고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해 인접한 태릉골프장과 함께 대규모 택지로 활용할 수 있는 등 이전에 따른 국민적 편익은 매우 높으므로 국가적 차원에서도 이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번 건의안 발표를 시작으로 중앙정부, 국회 등 관련 기관에 육사의 도내 접경지역 이전을 건의하여 범정부 대책의 안건에 포함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