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무디스 국제신용등급 ‘안정적’
S-OIL, 무디스 국제신용등급 ‘안정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8.0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실적개선 기대·· 사업다각화, 재무안정성 등 긍정적 평가
마포구 공덕동 S-OIL 본사ⓒ위클리서울/ 에쓰오일
마포구 공덕동 S-OIL 본사ⓒ위클리서울/ 에쓰오일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업황 부진에도 국제신용등급을 유지했다.

4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는 S-OIL의 기존 ‘Baa2’ 기업신용등급을 재확인했으며, ‘안정적(Stable)’ 전망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S-OIL의 신용등급 재확인과 '안정적' 전망은 올해 부진한 영업실적에도 불구하고, 향후 1~2년간 설비투자와 배당금이 낮은 수준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실적이 회복되면 2021~2022년 S-OIL의 신용지표가 현재의 독자신용도를 지지하는 수준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S-OIL은 최근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하반기에는 코로나 19 관련 제한 조치 완화로 점진적으로 수요가 회복되고 유가가 안정을 찾으며 실적이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S-OIL 관계자는 “1단계 석유화학 프로젝트인 RUC/ODC를 통한 설비 고도화와 석유화학으로의 사업 다각화, 재무 안정성을 고려한 배당, 비용 및 투자비 지출 최소화 등 신중한 재무정책을 유지하여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업황 부진에도 불구하고 재무 구조 안정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8월말 원화 공모채 발행을 계획 중인 S-OIL이 무디스로부터 기존 신용등급과 전망 평가를 유지함에 따라 시장의 투자심리가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