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밤 지새우고
긴 밤 지새우고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0.08.0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박미숙

[위클리서울=박미숙 기자]

ⓒ위클리서울/ 박미숙 기자
ⓒ위클리서울/ 박미숙 기자

 

 

어느 마을에

가난한 나뭇꾼이 살았드란다...

머리맡에서 자장가처럼 들려주던

옛날 얘기가,

오늘은 당신으로 다가옵니다.

자정 뉴스가 끝나도 말똥말똥한 나에게

당신은 팔베개가 됩니다.

 

설핏 눈 뜬 아침

여름이면 비같이 흘리시던 땀이

눈물로 여울져

닿을듯이 아른거립니다.

 

자꾸만 목구멍으로 올라오는 뜨거운 것을

꺼억꺼억

삼켜봅니다.

 

그렇게 엄마랑

아침 빛망울 속에서 만났습니다.

 

긴 밤 지새우고

 

 

 

 

 

(‘쉼표, <사진과 인문>’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