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불구 대한항공 2분기 1500억 원 영업이익…‘어떻게?’ 
코로나 불구 대한항공 2분기 1500억 원 영업이익…‘어떻게?’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8.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공항의 대한항공 여객기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김포공항의 대한항공 여객기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항공 산업이 궁지에 몰린 가운데 대한항공이 2분기 1500억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내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여객 대신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는 등 화물에 집중한 데다 임직원 휴업 등 비용 절감에 집중한 결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485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1015억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2분기 잠정 매출액은 1조690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3조201억원)보다 44%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62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코로나 세계적 대유행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해 매출액이 반 토막 났지만 유휴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수송 등으로 화물 공급을 늘리고 연료비와 인건비를 포함한 영업비용(1조5425억원)을 지난해(3조1216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줄인 덕분이다. 영업이익률은 8.8%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화물 사업의 경우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대신 화물기 가동률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늘렸다. 화물 수송실적은 작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이에 따라 화물 부문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6299억원)의 배에 달하는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여객 사업의 경우 모든 노선의 수요가 줄어 수송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다만 4월 이후 제주 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이 나마 수요가 개선되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해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과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와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해 추가로 화물 공급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 밖에도 ‘케어 퍼스트’(Care First) 프로그램을 통해 방역에 힘쓰는 등 항공 여행에 대한 고객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주력, 향후 수요 회복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