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2200억 규모 폴란드 플랜트 건설사업 수주
두산중공업, 2200억 규모 폴란드 플랜트 건설사업 수주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8.1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2200억원 상당…12WM 규모 전력·열 공급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두산중공업이 폴란드에서 2천200억원 규모의 '폐자원 에너지화(Waste to Energy, WtE)' 플랜트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하루 300여t은 생활 폐기물을 에너지로 전환해 12㎿ 규모의 전력과 열을 지역사회에 공급하는 시설로, 폴란드 에너지 회사인 '도브라 에너지아'가 발주했다.

두산중공업은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와의 컨소시엄을 통해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북쪽으로 약 200㎞ 떨어진 올슈틴 지역에 플랜트를 건설한다.

두산중공업-두산렌체스 컨소시엄은 플랜트의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조달, 시공까지 모두 맡아 2023년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전체 프로젝트를 관리하고, 두산렌체스는 소각용 보일러와 환경설비 공급, 기계·전기 시공 등을 한다. 두산중공업 체코 자회사인 두산스코다파워도 12㎿급 소형 산업용 증기터빈을 공급한다.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는 최근 유럽에서 신규 발주가 늘어나는 추세다.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소각하거나 열분해해 에너지로 바꾸기 때문에 쓰레기 매립지와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수주에 성공했다"며 "2024년까지 1.6GW 규모로 예상되는 유럽 WtE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