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대표들이 선택한 동네는 ‘강남’-‘마·용·성’
대기업 대표들이 선택한 동네는 ‘강남’-‘마·용·성’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8.1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대 대기업 대표 절반 강남3구 또는 마용성 살아…최다 거주는 타워팰리스
성동구 성수동 한화 갤러리아 포레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성동구 성수동 한화 갤러리아 포레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최근 몇 년 간 서울 집값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이른바 ‘마용성’이라 불리는 마포·용산·성동구를 중심으로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국내 500대 기업 대표이사 중 절반이 해당 지역에 밀집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됏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500대 기업 대표이사 664명(총수 일가 111명·전문경영인 553명)의 거주 지역을 조사한 결과 69.3%인 460명이 서울에 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 외에 경기·인천 거주는 132명(19.9%)으로 수도권에 90%가 몰려있으며 그 외 약 10%는 거주지가 국내 기타 지역이나 해외로 조사됐다.

500대 기업 대표이사 중 서울 강남구 거주자가 108명(16.3%)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가 98명(14.8%)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용산구 65명(9.8%) ▲성남 분당구 46명(6.9%) ▲송파구 28명(4.2%) ▲종로구 16명(2.4%) ▲마포구와 영등포구 각 15명(각 2.3%) ▲양천구 14명(2.1%) ▲성동구·성북구,용인 수지구 각 13명(각 2.0%) 등이 뒤를 이었다.

강남3구와 최근 수년새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른 마포구, 용산구, 성동구 등 6개구 거주 대표이사가 327명으로 49.2%를 차지한다.

동별로 보면 서초구 반포동 거주자가 31명(4.7%), 방배동·서초동 거주자가 각 27명(각 4.1%)으로 서초구 3개 동에 가장 밀집해 있었다.

용산구 한남동, 강남구 도곡동·대치동·청담동·논현동, 송파구 잠실동, 용산구 한강로동, 서초구 잠원동 등에도 10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CEO스코어
ⓒ위클리서울/ CEO스코어

한편 총수(오너)일가와 전문경영인들이 사는 지역은 다소 다른 경향을 보였다.

오너 일가는 한남동(14명), 청담동(11명), 성북동(9명) 등 전통적 부촌에, 전문 경영인은 반포·방배동(각 24명), 서초·도곡동(각 20명), 대치동(16명) 등에 많이 분포했다.

지난해 3월과 비교하면 지역별 변동도 눈에 띈다고 CEO스코어는 전했다.

용산구에 거주하는 대표이사는 지난해 3월 54명이었다가 올해 65명으로 11명이 늘었고, 서초구 거주자도 88명에서 98명으로 10명 증가했다.

마포구 거주 대표이사는 올해 15명, 성동구는 13명으로 작년보다 각각 6명, 4명 늘었다.

이와 달리 송파구 거주자는 34명에서 28명으로, 분당구 거주자는 51명에서 46명으로 각각 감소했다.

ⓒ위클리서울/ CEO스코어
ⓒ위클리서울/ CEO스코어

500대 기업 대표이사들이 가장 많이 사는 아파트는 도곡동 타워팰리스(13명), 반포자이아파트(10명)로 조사됐다.

압구정동 현대아파트는 8명, 대치동 한보미도팬션·도곡동 도곡렉슬아파트·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는 각 6명, 반포동 반포아파트·서초동 아크로비스타·한남동 나인원한남은 각 5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