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1.3조 유상증자 결정…두산솔루스 및 모트롤사업부 매각
두산중공업 1.3조 유상증자 결정…두산솔루스 및 모트롤사업부 매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9.0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솔루스·모트롤사업부 매각해 1.1조 마련
박정원 회장 등 두산퓨얼셀 지분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
서울 중구 두산타워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서울 중구 두산타워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두산중공업이 1조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두산은 두산솔루스, 모트롤사업부를 매각해 마련한 1조1000억원을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투입한다. 박정원 회장 등 ㈜두산 대주주 일가는 5740억원 규모의 두산퓨얼셀 지분을 무상으로 두산중공업에 증여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가 된다.

4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1조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실권이 발생할 경우 주관증권사가 총액 인수한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7월 클럽모우CC 매각대금을 채권단 지원자금 상환에 사용했으며 이번 유상증자로 마련하는 자금 역시 차입금 상환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유상증자로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한편 가스터빈, 신재생에너지, 차세대 중소형원자로(미국 소형모듈원전 등), 수소, 연료전지 사업 중심의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혁신을 추진한다.

㈜두산은 이날 두산솔루스와 모트롤사업부 매각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 두산솔루스 지분 18.05%를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2382억원에 매각하고, 대주주 보유 지분 34.88%도 4604억원에 스카이레이크에 매각된다.

또 모트롤사업부를 소시어스-웰투시 컨소시엄에 4530억원에 매각한다. 매각에 앞서 모트롤사업부를 물적분할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두산은 지난달 네오플럭스 지분 96.77%를 신한금융지주에 73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두산타워 매각도 진행중이다. ㈜두산은 마련한 자금을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두산그룹은 또 이날 박정원 그룹회장 등 ㈜두산 대주주들이 보유중인 두산퓨얼셀 지분 23%를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하는 결정도 이뤄졌다. 책임경영 차원에서 사재출연을 결정한 것이다. 3일 종가 기준으로 약 5740억원 규모다.

두산중공업은 이를 통해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가 되며, 유상증자 외 추가로 두산퓨얼셀 지분까지 확보하게 되면서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는 한층 더 탄탄해진다.

이번 결정은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강화는 물론 두 회사 간 시너지 효과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보다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두산퓨얼셀은 앞선 기술을 바탕으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시장에서 독보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최초 액화수소플랜트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비롯해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수소를 만드는 그린수소 생산, 가스터빈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한 수소터빈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두산 관계자는 "수소경제라는 공통 분모 위에서 양사 간 사업적 시너지가 크게 일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특히 두산퓨얼셀의 경우 투자 확대 등 여러 측면에서 지금보다 여건이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의 대주주로서 연료전지 발전기술까지 확보하게 돼 연료전지(440kW), 풍력(3~8MW급), 중소형원자로(SMR, 단위 60MW), 가스터빈(270MW, 380MW)으로 이어지는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

두산퓨얼셀은 두산중공업의 EPC 역량과 글로벌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으로 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한편 이날 두산퓨얼셀도 시장 확대에 따른 라인 증설 등을 위해 342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실권이 발생할 경우 주관증권사가 총액 인수한다.

두산 관계자는 "채권단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과 사업 포트폴리오 개편을 위한 기반을 계획한 대로 마련할 수 있었다"며 "남은 일정도 차질없이 진행해 최대한 빨리 정상궤도에 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