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안녕~~~
여름 안녕~~~
  • 이영희 기자
  • 승인 2020.09.0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이영희

[위클리서울=이영희 기자]

ⓒ위클리서울/이영희 기자
ⓒ위클리서울/이영희 기자

 

 

매미의 오덕(五德)

입추가 지나면 매미는 더 정열적으로 울어댑니다. 빨리 짝을 만나 이승에서의 사랑을 나누고 떠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매미의 일생을 살펴보니 매미는 땅속에서 7년을 기다렸다가 성충이 되어 이 세상에 나와서 10여일 정도로 살다 생을 마친다고 하네요.
​짧고 굵은 매미의 삶을 선비들은 군자의 다섯 가지 덕을 겸비한 것으로 여겼답니다.

 

1. 매미의 곧게 뻗은 입이 갓끈과 같아서 학문(學問)에 뜻을 둔 선비와 같고,

2. 사람이 힘들게 지은 곡식을 해치지 않으니 염치(廉恥)가 있으며,

3. 집을 짓지 않으니 욕심이 없이 검소(儉素)하고,

4. 죽을 때를 알고 스스로 지키니 신의(信義)가 있고,

5. 깨끗한 이슬과 수액만 먹고 사니 청렴(淸廉)하다는 것입니다.

 

조선시대 임금이 정사를 볼 때 머리에 쓰던 익선관(翼蟬冠)은 매미의
날개를 본 뜬 것이며 매미의 오덕(五德)을 생각하며 백성을 다스리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있다 합니다.

매미의 마지막 울음 소리를 소음으로 듣지 말고 매미의 오덕(五德)을 떠올리면서 가을을 맞이할 준비를 해봅시다.

 

 

 

 

 

(쉼표, <사진과 인문> http://cafe.daum.net/comma-photo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