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상징 ‘두산타워’ 8000억 원에 팔렸다
두산그룹 상징 ‘두산타워’ 8000억 원에 팔렸다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9.2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두산타워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서울 종로구 두산타워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두산그룹의 상징적 건물인 동대문 두산타워가 마스턴투자운용에 8천억원에 팔렸다.

두산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시 중구 소재 두산타워 빌딩을 8000억 원에 매각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매수 주체는 부동산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이며, 처분 예정일자는 오는 28일이다.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한편 두산그룹은 올해 초 자금난을 겪으며 인적 구조조정을 시도했지만 결국 채권단으로부터 총 3조6천억원을 지원받았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발 유동성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최근 두산솔루스와 두산 모트롤사업부 등을 매각했다. 아울러 두산건설과 두산인프라코어의 매각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