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임대료 추가 감면 4개월 연장
LX, 임대료 추가 감면 4개월 연장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9.2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기 극복 목적 중소기업 감면율 50% 확대 
LX본사 ⓒ위클리서울/ LX
LX본사 ⓒ위클리서울/ LX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김정렬·LX)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위해 임대료를 추가 감면하고 기간을 연장한다.

LX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진행한 임대료 감면을 9월부터 오는 12월까지 4개월 연장하고 연체 이자율도 0.5% 인하한다고 29일 밝혔다.

LX는 이번 임대료 감면 기간 연장에 더해 중소기업의 경우 감면율을 기존 35%에서 50%로 확대해 고통 분담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로 인해 향후 4개월간 추가 임대료 감면액은 1억1,400여 만 원이며 앞서 실시한 금액을 합한 올해 총 감면액은 2억2,000만 원에 이른다.

또한 기존 임대료 연체이자율을 5.5%에서 5%로 인하해 임차인의 연체로 인한 부담을 경감시키기로 했다. 연체이자율은 3월부터 소급적용 된다.

LX 김기승 경영지원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들이 존폐 위기에 놓일 정도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LX가 임대료 감면에 앞장서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지원해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LX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임대료를 ▲소상공인 3개 업체 50%, ▲중소기업 22개 업체 35%, ▲중견기업 2개 업체 20%, ▲대기업 6개 업체 20% 감면해 총 1억1,100여 만 원의 혜택을 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