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정치권 공방 가열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정치권 공방 가열
  • 김경배
  • 승인 2020.10.1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여권 인사와의 연루설 부풀려 국감 허송세월"
주호영, "윤석열 특별수사단 아니면 특검으로 밝혀야"
ⓒ위클리서울/ 왕성국 기자

[위클리서울=김경배 기자]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특별수사단 또는 특검 도입을 촉구한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고려 대상이 아니라며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국민의힘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몰아가려 하고 있다고 보고 국민의힘의 공세 차단에 주력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감사는 근거 없는 의혹을 확대, 증폭시키는 정쟁의 장이 아니다"라며 "제1야당이 오로지 여권 인사와의 연루설을 부풀리는 정쟁으로 국감을 허송세월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법무부 장관이 엄정 수사 의지를 밝혔고 검찰총장도 수사팀 증원을 요구한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해 투명하게 진실을 밝힐 것"이라면서 "국민의힘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사모펀드 부실 관리·감독 대책 마련을 위한 국감에 충실해 달라"고 강조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의 묻지마식, 아니면 말고 식의 근거 없는 무책임한 의혹 제기는 국민 혼란만 초래할 뿐"이라면서 "특히 수사당국을 신뢰할 수 없다며 입만 열면 특검을 주장하는 국민의힘의 태도는 필요에 따라 취사선택하는 '선택적 신뢰'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근거 없는 재탕, 삼탕 의혹 제기로 21대 첫 국감을 정쟁 국감으로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퍼붓는 의혹 부풀리기는 야당의 무책임성만 부각하고 있다"며 "특검 주장을 남발할수록 야당의 지지율만 하락하는 현실을 직시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구태정치로 '국민외면당'으로 스스로 전락시키는 우를 더이상 범하지 않기를 강력히 충고한다"고 적었다.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도 이에 가세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명백한 허위사실에 기초해 음습하고 수준 낮은 구시대적 정치공세나 하는 모습이 애잔하기까지 하다"며 "내용 자체로 보아도 결코 특혜나 진실이 아님은 명백한데, 국민의힘이 허위사실이나 사기꾼의 거짓말에 기초하여 정치공세를 하는 것은 결코 옳지 않다"고 야당의 공세를 정면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 같은 민주당 인사들의 발언에 대해 사건을 축소시키기 위한 수사 개입이라면서 강력 반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나 김태년 원내대표가 축소하려는 경향이 있다"며 "현재 드러난 것은 권력 실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고 권력 실세들이 만난 흔적이 있다. 이런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에 맡기든지 아니면 특검을 해서 밝혀야 국민이 신뢰할 것"이라며 "수사팀의 인사권도 가지고 있고 일반적 지휘권도 가지고 있는 법무부 장관이 별거 아니라고 하면 수사가 제대로 되겠나"라고 특검 도입을 거듭 압박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옵티머스 사태와 연관 인물로 거론되는 만큼 '권력형 게이트'로 확대하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사무실 집기 관련해서, 이 지사는 옵티머스 고문으로 활동했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만난 점을 들어 연관성을 주장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 간사인 성일종 의원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낙연 대표 같은 경우도 물품이 갔다는 것 아닌가"라며 "본인들께서 억울한 면이 있으면 그 부분들은 자연스럽게 해소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향해서도 "채동욱 씨하고 만났던 사실이 밝혀졌다"며 화살을 날렸다.

한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검찰이 '라임 사태'와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전날 성명을 통해 "라임 펀드의 피해 규모는 1조 6천억원, 옵티머스는 5천억원가량으로 금융소비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야기한 펀드 사기"라며 "일각에서는 검찰 수사가 미진한 이유가 최근 로비 의혹에 거론되는 여당과 정관계 인사, 검찰 개혁과 관련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