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바이러스 차단 항균필름 카드 도입
신한카드, 바이러스 차단 항균필름 카드 도입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0.10.2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와 독감 확산으로 인한 세균·바이러스 전파를 줄이기 위해 ‘항균카드’를 본격 도입한다. ⓒ위클리서울 /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코로나19와 독감 확산으로 인한 세균·바이러스 전파를 줄이기 위해 ‘항균카드’를 본격 도입한다. ⓒ위클리서울 /신한카드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 확산으로 개인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세균 및 바이러스 확산을 줄이기 위한 항균카드(가칭)를 본격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항균카드는 카드 플레이트의 양면에 항균·항바이러스에 대한 99.9% 효과가 있는 항균필름을 코팅한 카드다.

기존 도포방식이 아닌 항균필름 코팅을 통해 항균 효력을 높이고, 손에서 묻어 나오는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조기 사멸시켜 전파 확률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신한카드는 우선 ‘광역알뜰교통 카드’, ‘EV(전기차 충전 할인) 카드’ 등 매일 이용하는 교통수단에 대한 혜택이 있는 카드 중심으로 우선 적용하고, 다른 상품에도 점차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코로나와 독감 유행으로 개인위생에 대한 고객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항균 효과를 더한 카드 플레이트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세균 차단 효과뿐만 아니라 손 씻기, 손소독제 사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상기시켜주는 역할까지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