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은 힘들고 빚은 늘어나고”…구직자들 이중고
“취업은 힘들고 빚은 늘어나고”…구직자들 이중고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0.11.1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평균 빚 3,019만원, 지난해보다 758만원 증가
ⓒ위클리서울 /사람인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인해 취업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구직자들의 빚도 늘어나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클리서울 /사람인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인해 취업 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구직자들의 빚도 늘어나는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989명을 대상으로 ‘부채 현황’을 조사한 결과, 33.8%가 ‘빚을 지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진 빚은 평균 3,019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2,261만원)에 비해 무려 758만원(33.5%) 증가한 수치다.

이들이 빚을 주로 사용한 용도는 ‘교통비, 식비 등 생활비’(37.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등록금 등 학비’(32.4%), ‘자취방 전월세 자금’(27.7%), ‘개인 용돈’(11%), ‘학원 수강 등 취업준비비용’(8.6%) 등이 있었다.

빚을 얻은 곳은 ‘제1금융권(은행) 대출’이 42%(복수응답)로 1위였다. 다음으로 ‘정부 대출’(32.7%), ‘제2금융권(저축은행 등) 대출’(17.9%), ‘가족, 친인척에게 빌림’(11.2%), ‘신용카드 현금서비스’(8.8%) 등의 순이었다.

빚을 진 것이 구직 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는 ‘불안감 등으로 자주 우울감을 느낌’(40.3%,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으며 ‘취업 자신감 상실’(30.1%), ‘빨리 취업하기 위해 묻지마 지원 증가’(30.1%)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연봉 등 처우 조건 우선으로 진로 결정’(23.8%), ‘지출부담으로 스펙 준비 어려움’(18.2%), ‘취업 잘되는 분야로 진로 변경’(16.4%), ‘단기직, 계약직 전전’(15.2%) 등의 순이었다.

남은 빚을 갚을 방법으로는 단연 ‘취업 후 월급’(65.5%,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아르바이트 등 비정기적인 수입’(26.8%), ‘또 다른 대출로 돌려 막기’(8%), ‘적금 등 모아둔 목돈’(7%) 등이 있었으나, 6.7%는 ‘일단 상당 기간 갚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빚을 모두 갚기까지 평균 4.8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