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솔루스 헝가리 공장, 전지박 초도양산품 출하 성공
두산솔루스 헝가리 공장, 전지박 초도양산품 출하 성공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11.2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시양산 이후 품질 평가, 인증 등 거쳐 본격 양산
세계 최초 전지박 개발 기술, 생산 노하우 활용해 고품질 전지박 구현
두산솔루스 헝가리 전지박공장의 임직원들이 초도양산품 출하를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두산솔루스
두산솔루스 헝가리 전지박공장의 임직원들이 초도양산품 출하를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두산솔루스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두산솔루스(대표이사 이윤석 사장)의 헝가리 전지박공장이 현지시각으로 19일, 첫 전기차 배터리용 전지박을 성공적으로 출하했다고 20일 밝혔다.

두산솔루스는 올해 4월 시양산 샘플 공급을 시작해 7개월 만에 글로벌 배터리 고객사의 품질 평가와 인증을 모두 통과함으로써 본격적인 전지박 공급을 시작하게 됐다.

유럽 내 유일한 전지박 생산기지를 마련한 두산솔루스는 제1공장 준공보다 앞서 글로벌 배터리 제조업체들과 연간생산 1만톤의 약 80% 물량에 대해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헝가리 제1공장은 두산솔루스의 자회사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가 보유한 세계 최초 전지박 개발 기술과 생산 노하우를 활용해 고품질의 전지박을 구현했다.

두산솔루스 관계자는 “단기간에 글로벌 배터리 고객사의 높은 눈높이를 충족시키고 양산 출하까지 성공해 기술력과 경쟁력을 입증하게 됐다”면서 “기존 고객사와의 시너지 강화 및 신규 고객사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외형 성장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부터 글로벌 전지박 수요는 51만톤으로 공급 50만톤을 넘어설 전망이다.

특히, 전기차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세로 유럽 지역은 극심한 전지박 공급 부족을 겪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두산솔루스는 연산 1.5만톤 규모의 헝가리 제2공장 증설 투자에 이어 오는 2025년까지 연산 7.5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추어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