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제9회 고속도로 공공디자인 수상작 발표
한국도로공사, 제9회 고속도로 공공디자인 수상작 발표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11.2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자를 배려한 통행권 발권기 ‘COME CLOSER’ 등 23건의 아이디어 선정
수상작은 고속도로 디자인 개선사업에 반영, 2021년 현장적용 예정 
11월 17일 한국도로공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조남훈 한국도로공사 혁신성장 본부장과 대상 수상자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11월 17일 한국도로공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조남훈 한국도로공사 혁신성장 본부장과 대상 수상자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고속도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국민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담은 ‘제9회 고속도로 공공디자인 공모전’의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공모주제는 ‘안전이 담보된 고품격의 고속도로 디자인’으로, 대상시설은 △톨링존(톨게이트 및 부속시설) △휴게존(휴게시설 및 졸음쉼터) △기타 시설물(가드레일, 방음벽 등) 3가지로 진행되었다.

대상(국토부장관상)은 톨게이트 통행권 발권기를 개선한 ‘COME CLOSER’ (이유림, 권지혜作)로, 차량과 발권기 사이의 거리를 감지해 운전자가 안전벨트를 풀거나, 몸을 내밀지 않아도 통행권을 쉽게 뽑을 수 있도록 디자인 했다.

1. 대상 수상작 - 통행권 발행기 `come closer`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1. 대상 수상작 - 통행권 발행기 `come closer`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최우수상에는 고속도로 아래를 지나는 통로를 새롭게 디자인한 ‘소통길’(양병홍, 전유정作)과 졸음쉼터 부스를 모듈화 해 위치나 장소에 따라 여러 기능을 다양하게 조합해 배치할 수 있도록 만든 ‘적재적소’(장용숙作)가 선정되었다.

한국도로공사는 △대상(상금 700만원) △최우수상 2점(각 400만원) △우수상 2점(각 200만원) △장려상 6점(각 100만원) △입선 12점을 선정해, 총 2,5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공모전 수상작 중 일부는 고속도로 디자인 개선사업에 반영되어, 2021년 이후 고속도로 현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2012년 제1회 고속도로 공공디자인 공모전을 시작으로 고속도로 환승정류장인 ‘ex-Hub’(2015년 수상작), 휴게소 주차장 표준모델(2015년 수상작) 등 지금까지 총 24건의 아이디어가 고속도로 디자인에 적용돼 운영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고속도로 이용객의 관점에서 문제요소를 발굴해 개선하고, 국민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통해 더 안전하고 세련된 고속도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