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취급 하지마라”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한파속 천막농성
“노예취급 하지마라”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한파속 천막농성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1.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청소노동자들의 천막 텐트가 세워져 있다.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청소노동자들의 천막 텐트가 세워져 있다.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이 집단해고 사태에 반발하며 건물 로비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청소노동자들의 천막 텐트가 세워져 있다.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청소노동자들의 천막 텐트가 세워져 있다.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청소노동자들의 천막 텐트가 세워져 있다.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한편, LG트윈타워 건물을 관리하는 LG그룹 계열사 `에스엔아이코퍼레이션'은 지난해를 끝으로 청소노동자들이 소속된 하청업체 `지수아이앤씨'와 계약을 마무리했다. 노동자들은 2020년 마지막 날인 31일 해고됐다.

바뀐 하청업체는 노동자들의 고용승계를 보장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노동자들은 고용 승계를 요구하며 지난달 16일 파업에 돌입한 뒤 건물 로비에서 노숙 농성을 하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청소노동자들의 천막 텐트가 세워져 있다.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청소노동자들의 천막 텐트가 세워져 있다.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