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머니, 대중교통 ‘안면인식 결제’ 선보여 
티머니, 대중교통 ‘안면인식 결제’ 선보여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1.2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이-신설 경전철, 국내 최초 ‘안면인식 결제’ 시범 서비스
티머니가 만드는 ‘더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결제’, 안면인식 결제 상용화 박차
㈜티머니(대표이사 김태극)가 ‘우이-신설 경전철’에 ‘안면인식 결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 시범 서비스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위클리서울 /티머니
㈜티머니(대표이사 김태극)가 ‘우이-신설 경전철’에 ‘안면인식 결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 시범 서비스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위클리서울 /티머니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티머니가 딥러닝 등 4차 산업혁명 대표기술을 대중교통 결제에 접목, 대중교통 결제 혁신에 나선다. 이를 통해 티머니는 국내 최초로 대중교통에 ‘안면인식 결제’를 서비스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시대’에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인 ‘맞춤형 비접촉 결제’로 새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교통카드를 뛰어넘어 ‘Mobility'와 ’Payment' 영역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주)티머니(대표이사 김태극)는 ‘우이-신설 경전철’에 ‘안면인식 결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 시범 서비스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통해 티머니는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비접촉(Tagless) 결제방식 도입을 앞당겨 대중교통 결제에 혁신을 일으킨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티머니 안면인식 결제’는 ‘우이-신설 경전철’ 13개 역사, 22개 게이트에 우선적으로 적용되어 우이-신설 경전철 임직원 및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된다. 

이는 서울시가 작년 7월부터 추진한 ‘포스트 코로나 대비 비접촉식 지하철 게이트’와 관련하여 티머니가 선제적으로 현장에 적용한 사례이다. 티머니는 시범 서비스 기간 동안 ‘안면인식 결제’에 대한 모니터링과 결제 속도 등을 개선하여 빠른 상용화를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티머니가 대중교통에 ‘안면인식 결제’를 적용하는 것은 ‘코로나19시대’에 가장 적합한 결제 솔루션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된 가운데 ‘티머니 안면인식 결제’ 사용자는 마스크를 벗거나 교통카드를 꺼내지 않아도 요금지불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사물감지’ 기술을 통해 마스크를 쓴 사용자도 인식이 가능해 안면인식을 위해 마스크를 내릴 필요가 없고, 결제 단말기를 통해 ‘마스크 착용 안내 음성’도 제공할 수 있어서 코로나19에 효율적으로 대비 가능하다.

‘티머니 안면인식 결제’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받아 사용자 안면을 등록하고 결제수단을 연동하면 된다. 대중교통을 탈 때 탑승구에 설치된 안면인식 카메라에 얼굴을 갖다 대면 사용자의 얼굴 정보를 인식해 안면인증 처리되어 자동으로 결제된다.

이에 대해 ㈜티머니 AFC사업부 박용식 상무는 “그동안 티머니가 선도해온 대중교통 결제 솔루션의 노하우를 살려 ‘대중교통 안면인식 결제’ 상용화를 통해 비접촉으로 더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자동결제를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