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공유재산 임대료 최대 66.72% 감면
경주시, 공유재산 임대료 최대 66.72% 감면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1.24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공설시장 등 영세 소상공인 위해 시소유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적극 추진
이번 임대료 감면으로 공설시장 내 영세상인 부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를 감면한다고 올해 연말까지 시가 소유한 공유재산 임대료를 최대 66.72%를 감면한다고 24일 밝혔다.

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를 최대 66.72%를 감면한 가운데, 지난해 추석을 맞아 지역 전통시장을 찾은 주낙영 경주시장.
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를 최대 66.72%를 감면한 가운데, 지난해 추석을 맞아 지역 전통시장을 찾은 주낙영 경주시장. ⓒ위클리서울 / 경주시

대상은 성동공설시장을 포함한 공유재산 947개소를 빌려 식당·매점·카페 등을 운영 중인 임차인들이다.

적용 기간은 1월부터 12월까지로 성동공설시장의 경우 △본동은 월 부과액 4만 8650원에서 1만 6210원 △선어동은 3만 400원에서 1만 130원 △가게동은 2만 4320원에서 1만 1440원 △서편동은 1만 1390원에서 3790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이에 따라 감면된 임대료 7억 2000만원 상당이 지역상인 등 시민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성동공설시장 점포 임대료가 지난해 대비 최대 43% 인상된 이유에 대해서도 경주시가 입장을 내놨다.

경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국토부가 발표한 인근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당 207만원에서 296만1000원으로 43.04% 인상된 데다, 지난해 실시한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성동시장 임대료가 주변지에 비해 지나치게 낮아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불가피하게 조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임대료 감면 절차를 통해 공설시장 내 영세상인들의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시소유 재산 임대료 현실화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해 시장 상인회는 물론 시의회 등과 긴밀한 협의를 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