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식품 부평공장, 인천시와 ‘미세먼지 저감’ 업무협약 체결
동서식품 부평공장, 인천시와 ‘미세먼지 저감’ 업무협약 체결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1.2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식품 부평공장-인천광역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업무협약’ 체결
공장 미세먼지 배출량 전년 대비 5% 감축 목표, 공정 개선 등 미세먼지 저감 위한 다양한 조치 계획
동서식품 본사 ⓒ위클리서울 /동서식품
동서식품 본사 ⓒ위클리서울 /동서식품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동서식품 부평공장과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깨끗한 대기질 조성을 위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미세먼지의 저감과 시민건강 보호를 위해 인천시와 인천 지역 45개 사업장이 공동으로 노력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 협약에 따라 각 사업장은 미세먼지량을 전년 대비 5% 감축하기 위한 자발적인 활동에 나선다.

동서식품 부평공장은 커피박을 가스 원료로 만들어 활용하는 설비를 도입하는 등 미세먼지 배출량 감소를 위한 공정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