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통행료 정상 수납 및 실내매장 취식 금지
설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통행료 정상 수납 및 실내매장 취식 금지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1.02.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매장 포장 메뉴만 판매, 실외매장과 편의점은 정상운영
설 연휴기간 수납된 통행료 코로나19 방역활동에 활용키로
2020년 추석 연휴 휴게소 방역 장면.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2020년 추석 연휴 휴게소 방역 장면.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이번 설 연휴기간 동안 고속도로 통행료가 정상 수납되며 휴게소 내 실내매장에서의 취식이 금지된다.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설 연휴기간 동안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설 연휴 휴게시설 특별방역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설 연휴 기간인 2월 10일부터 14일까지 총 5일간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진행된다.

실내매장은 고객 밀집으로 감염위험이 커질 수 있어 포장 메뉴만 판매하며, 다만 간식류 등을 판매하는 실외매장과 편의점 등은 정상 운영된다.

이에 따라 휴게소를 방문하는 고객은 사전에 먹거리를 준비하거나, 휴게소에서 구입한 먹거리를 차 안 또는 투명 가림판이 설치된 야외 테이블에서 취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1월 30일부터 매장과 화장실의 입구와 출구를 구분해 운영하며, 노란 조끼를 입은 방역 전담 요원(1,200명 내외)을 배치해 발열 체크 등 출입자 관리와 함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준수를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기존의 간편 전화 체크인, 전자(QR)·수기명부와 함께 간편출입자명부를 병행하여 휴게소 매장 입구의 혼선과 대기줄 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설 연휴 기간 통행료 수입은 방역 전담요원 지원 및 휴게소, 주유소의 방역물품(마스크, 손소독제 등) 지원 등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활용한다.

이와 관련,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운전 중 휴게소에서 충분한 휴식을 가지고, 매장과 화장실을 이용할 때는 방역 전담요원들의 안내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