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지난해 적자 ‘764억원’
남양유업, 지난해 적자 ‘764억원’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2.19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직격탄에 매출 9536억, 전년대비 7.5% 하락
강남구 논현동 남양유업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강남구 논현동 남양유업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남양유업의 실적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남양유업은 지난해 매출은 9536억 원, 영업손실 764억 원을 기록했다고 1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7.5% 줄어든 규모다. 당기순손실은 528억 원이다.
 
남양유업 측은 “지난해 유례없는 코로나19 여파로 내부경기침체 및 학교 급식우유 납품간 매출 손실이 발생했다”며 “이에 늘어난 재고 감축을 위한 판촉행사비 확대 및 재고자산 평가충당금 설정이 비용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