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아이돌보미 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
경주시, 아이돌보미 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4차 대유행 염려 시기 안전한 돌봄 서비스 제공 위한 조치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16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아이돌보미 21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주시청 전경  ⓒ위클리서울/경주시
경주시청 전경 ⓒ위클리서울/경주시

이번 선제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4차 대유행이 염려되는 시기에 안전한 돌봄 서비스 제공을 위한 조치이다.

아이돌봄사업은 생후 3개월 이상 만 12세 이하 아동을 둔 맞벌이 부부, 다자녀 가정 등의 육아부담 해소를 위해 아이돌보미가 직접 가정에 방문하는 정부지원 돌봄서비스이다.

이 사업은 ‘직장맘’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경력 단절 중장년 여성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저출생 고령화시대에 돌봄의 영역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이번 선제검사를 통해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주시는 아이 낳아 기르기 좋은 도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 지원 확대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