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대공원, 신라왕경법 청사진 콘텐츠에 담는다
경주엑스포대공원, 신라왕경법 청사진 콘텐츠에 담는다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0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신라 서라벌 모습 담긴 콘텐츠 제작 위해 1일 유적지 복원현장 답사
김석기 국회의원 참여해 각 유적지 및 전체 복원사업 내용 설명해 눈길
경주타워 전망층서 통일신라 서라벌 그린 세밀한 영상으로 공개될 예정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신라왕경특별법’을 통해 재탄생할 신라시대 주요 유적지의 모습과 전체 복원사업의 청사진이 경주엑스포대공원의 영상 콘텐츠에 담겨진다.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상설 콘텐츠 업그레이드 기획 및 설치 사업을 위한 준비 작업을 위해 지난 1일 현장답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위클리서울/경주엑스포
통일신라 서라벌 유적지 복원현장 답사ⓒ위클리서울/ 경주엑스포

‘상설 콘텐츠 업그레이드 기획 및 설치 사업’은 현재 운영 중인 경주엑스포대공원 내의 콘텐츠를 새롭게 재구성하고 개선해 선보이기 위한 작업이다.

이번 현장답사는 해당 사업 중 하나로 포함된 경주타워 전망층에서 4방면 전면유리에 설치된 스크린을 통해 찬란한 서라벌의 모습을 실감나게 묘사하는 콘텐츠인 ‘신라천년, 미래천년’ 영상 리뉴얼 제작을 위한 것이다.

특히, 이날 답사에는 ‘신라왕경특별법’을 발의해 통과시킨 김석기 국회의원이 직접 참가해 각 유적지에 대한 설명과 복원상황을 비롯해 복원 후의 청사진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현장답사는 김석기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등 지역 문화유관기관 관계자들과 콘텐츠 영상제작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하였으며 오후 2시부터 천관사지 복원정비 현장을 시작으로 분황사와 황룡사, 미탄사지, 동궁과 월지, 월성, 쪽샘지구 등 신라왕경 복원사업에 포함된 15개 유적지를 빠짐없이 돌아보며 콘텐츠를 구성할 기초자료를 수집했다고 한다.

김석기 국회의원 참여해 각 유적지 및 전체 복원사업 내용 설명해 눈길 ⓒ위클리서울/ 경주엑스포

경주엑스포대공원은 현장답사를 통해 수집된 내용을 바탕으로 통일신라 시대 화려했던 서라벌의 모습을 세밀한 영상으로 재탄생 시켜 지역민과 관광객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선보여질 콘텐츠 영상이 앞으로 복원될 신라 역사문화유산의 모습을 그대로 담는 만큼, 답사를 통해 제작자들이 현장의 생동감을 느끼면 더욱 실감나고 품질 높은 콘텐츠로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주 문화의 발전이 우리나라 역사문화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신라와 경주 역사문화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은 신라왕경 핵심유적을 복원하기 위한 법적 근거마련을 내용으로 지난 2019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 법안이다.

해당 특별법에 따른 시행령이 시행되면서 기존 8개였던 사업대상이 15개로 확대됐고, 올해 정부가 신라왕경핵심유적지 연구와 기초 정비 사업을 추진하는 ‘첫 번째 종합계획’을 수립해 본격 추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