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위원회-한국도로공사, 국민생활서비스 개선 적극 추진
국토교통위원회-한국도로공사, 국민생활서비스 개선 적극 추진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1.06.1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납통행료 납부방법 다양화, 택시 전용 하이패스 단말기 개발
올해 연말까지 전국 34개 영업소에 다차로 하이패스 추가 구축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왼쪽)과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오른쪽)이 국회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왼쪽)과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오른쪽)이 국회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국민들이 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진선미)의 권고에 따라 미납통행료 납부방법 등의 고속도로 서비스를 개선하게 됐다고 밝혔다.

개선 전에는 통행료 미납 시 고지서를 우편으로 받아 영업소 또는 은행에서 납부하여 번거롭고 불편한 점이 많았으나, 개선 후에는 카카오톡, 네이버앱 등 모바일을 통해 미납통행료를 확인하고 납부방법을 ARS 및 가상계좌, 편의점(GS25), 내비게이션 앱(T map), 셀프 주유소(EX-OIL)  등으로 다양화하여 국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올해 7월 중으로 CU편의점까지 납부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며, 9월부터는 QR코드 또는 URL주소를 활용해 회원가입 없이 간편하게 납부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택시 전용 하이패스 단말기’를 개발해 택시요금과 통행료를 카드로 일괄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통행료를 현금으로 요구하는 운전자와 승객 간의 요금시비를 해결했고, 이로 인해 일반차량에 비해 낮은 택시의 하이패스 이용률도 약 3배 증가했다.

이 밖에, 전국 32개 영업소에 운영 중인 다차로 하이패스를 올해 연말까지 34개소를 추가로 구축해 총 66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다차로 하이패스는 일반 하이패스 차로보다 폭이 넓어지고 시설물이 줄어들어 운전자가 영업소를 빠르고 안전하게 통과할 수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김진숙 사장은 고속도로 관련 국민생활 서비스 개선사항을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에게 보고하였으며, 위원장은 앞으로도 국민이 불편함을 느끼는 공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