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2021 제11회 대한민국 조경대상’ 대통령상 수상
태영건설, ‘2021 제11회 대한민국 조경대상’ 대통령상 수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8.0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명산의 녹지축을 연결하는 중앙공원, 태영유니시티 전경 ⓒ위클리서울 /사진작가 유청오
동명산의 녹지축을 연결하는 중앙공원, 태영유니시티 전경 ⓒ위클리서울 /사진작가 유청오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디자인아파트 데시앙으로 알려진 태영건설이 ‘2021 제11회 대한민국 조경대상’ 최고상인 대통령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국토교통부와 (사)한국조경학회가 공동주최하는 '대한민국 조경대상'은 2001년 도입된 조경분야의 권위 있는 상으로 조경정책과 실천사례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우수한 지자체․민간사업을 선정, 시상하고 있다. 2019년부터 조경대상은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으로 승격되었고 1차 서류평가, 온라인 국민참여 투표결과가 반영된 2차 현장심사를 통해 16점을 선정한다.

올해 대통령상은 ‘조경이 만드는 도시, 태영유니시티’라는 제목으로 출품한 태영건설에게 돌아갔으며, 민간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게 된 것은 처음이다.  시상식과 작품전시는 10월 12일 마포문화비축기지에서 있을 예정이다.
    
태영유니시티는 창원시 내 주둔하던 군부대를 이전하고 그 자리에 공원과 공동주택을 조성하는 기부 대 양여 사업의 시초로, 시민의 다채로운 삶을  위한 복합자족도시를 구현하였다. 

토지이용계획 구상단계인 사업초기부터 조경분야의 적극적인 참여로 지역의 장소성을 보존하고 주변도시와의 경관 및 생태적 연계가 가능하도록 했다. 기존 수목이식은 물론 중동패총터 보존, 옛 사단장공관 전시 문화공간 조성, 군부대 유격훈련장을 모험체험구역으로 보존하였다. 

특히, 태영유니시티는 마창진환경운동연합과 창원시의 협력으로 민관협의체 구성을 통해 토양오염정화를 2년간 시행했으며,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조경식재수종을 선정하는 기준을 수립하였다. 이러한 과정들에서 기존 사업과의 차별성이 돋보였으며 조경문화의 업그레이드는 물론 조경분야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영건설은 이러한 차별화된 조경 컨셉과 기술력을 반영한 ‘DESIAN SCAPE’(데시앙 스케이프)를 구축하여 2020년 ‘조경디자인 가이드라인 2020’ 매뉴얼로 정리하였다. 계절, 감성, 예술적 풍경을 담은 ‘그린플라자’, ‘아띠랑스가든’, ‘데일리가든’, ‘데시앙플레이스’를 구체화하여 단순히 조경의 화려함만을 추구하지 않고 지역의 자연자원을 보존하며 주민 삶의 문화 업그레이드를 위한 실용적인 조경을 추구하고 있다. 

태영건설은 다른 택지지구와 차별화되는 이러한 조경분야 초기 참여 방식으로 기존 자연자원과 조화를 이루는 ‘전주 에코시티’ 사업을 진행 중이다.  기존 숲과 중앙에 위치한 호수(세병호)를 보존하고 잔디광장을 공원 내 조성  하였다. 현재 ‘전주 에코시티’ 내 공동주택 17개 블록 중 8개 블록을 태영건설 ‘데시앙’으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