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인성교육관, 뉴질랜드와 함께 소통하는 인성교육
영천시 인성교육관, 뉴질랜드와 함께 소통하는 인성교육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8.17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 인성교육관이 신녕면 연정리 마을에서 글로벌 인성교육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했다.

뉴질랜드와 함께 소통하는 인성교육 ⓒ위클리서울/영천시
뉴질랜드와 함께 소통하는 인성교육 ⓒ위클리서울/영천시

지난 17일 인성교육관에서 전문가 및 수강생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박춘태 세계한국어교육자협회 부회장이 뉴질랜드 현지에서 줌(화상회의 프로그램)으로 함께 소통하면서 진행하는 ‘뉴질랜드 법 적용과 국민들의 마음가짐’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120여 개의 민족으로 이뤄진 다문화 국가임에도 차별이 거의 없는 나라로 유명한 뉴질랜드의 소통하는 인성교육에 대해 배웠으며, 향후 영천시의 지역 대표 합창단인 왕평 합창단과 뉴질랜드의 크라이스트처치 교민 합창단의 민간 교류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영천시와 크라이스트처치 도시 간 실질적인 교류를 통해 앞으로 자매결연도 가졌으면 하는 계획도 밝혔다.

인성교육관은 다양한 계층의 수강생 확보를 위해 ‘찾아가는 인성교육’, ‘토크 콘서트’, ‘영천의 뚜렷한 발자취’, ‘명사와 나누는 대화’ 등 매주 수·토요일 오후 2시부터 열린 강좌가 진행되고 있으며, 글로벌 시대에 맞춰 인성교육에 대해 교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모든 강좌는 수강료 없이 참여가 가능하며, 영천시는 코로나19로 인원 제한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유튜브를 통해 인성교육관에서 진행한 다양한 강의를 비대면으로 만나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