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0% “보고서 스트레스 심하다”
직장인, 70% “보고서 스트레스 심하다”
  • 이주리 기자
  • 승인 2021.08.2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
ⓒ위클리서울/ 사람인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227명을 대상으로 보고서 스트레스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응답자의 65.4%가 보고서 작성으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나타났다. 또한 평균적으로 업무 시간의 1/3(35%)을 보고서 작성에 할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 작성에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는 ‘갑자기 시키는 경우가 많아서’(4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잘 알지 못하는 내용을 써야 할 때도 많아서’(38.4%), ‘잦은 보고서 작성으로 업무 할 시간이 없어서’(35.7%), ‘촉박한 마감 기한 때문에’(35.5%), ‘서식 등 보고서 형식 부분이 까다로워서’(20.8%), ‘자료수집에 시간이 많이 걸려서’(17.2%), ‘보고서를 쓴 사람이 책임을 져야 해서’(16.5%) 등이 있었다.

보고서 스트레스는 ‘항상 받는다’(55.5%)의 비율이 제일 높았고, ‘분기’(15.1%), ‘상/하반기 플랜 시즌’(11.1%), ‘내년 계획 시즌’(7.7%) 등의 순으로 스트레스가 높았다. 보고서 빈도는 ‘주 1-2회’(52.7%) 작성한다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고, ‘수시로 작성’(31.4%), ‘주 3-4회’(15.8%) 순이었다.

작성한 보고서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직장인은 48.6%로 절반에 못 미쳤다. 51.4%는 ‘쓸데없는 보고서’라고 답했다.

반면, 보고서를 작성하는 능력이 ‘개인 역량 평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53.4%)는 응답은 절반이 넘었다. 역량평가에 보고서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보고서를 잘 쓰면 업무도 잘 한다는 인상을 줘서’(52.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기업 내 커뮤니케이션 역할이기 때문에’(50.8%), ‘보고서 없이는 서로 업무 파악이 어렵기 때문에’(33.4%), ‘상사와 직접 대면할 수 있는 기회라서’(12.1%)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이 전하는 보고서 잘 쓰는 노하우는 ‘사실 위주의 짧은 문장으로 최대한 간략하게’(47.5%, 복수응답), ‘잘 쓴 기존 보고서 양식 벤치마킹’(36.8%), ‘상사가 좋아하는 스타일에 무조건 맞춘다’(32.1%), ‘상사, 선배 등에게 조언을 구한다’(20.1%) 등이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