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로봇 전쟁의 시작 : 현대차 아틀라스와 테슬라의 테슬라봇
미래 로봇 전쟁의 시작 : 현대차 아틀라스와 테슬라의 테슬라봇
  • 김필수
  • 승인 2021.08.3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
김필수 대림대 교수

[위클리서울=김필수] 이제 자동차의 개념이 모빌리티로 바뀌고 있다. 단순한 이동장치로서의 기계적 장치가 미래에는 ‘움직이는 생활공간’과 ‘움직이는 가전제품’이라 불리기 시작했고 심지어 ‘바퀴 달린 휴대폰’이라 지칭하기도 한다.

특히 아스팔트라는 포장도로에서의 이동 수단이 아닌 비포장도로나 특수형 지형에서의 이동 수단으로까지 모빌리티의 개념이 확대되고 있다. 여기에 하늘이라는 공간을 활용한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까지 확대된다. 이러한 영역은 먼 미래가 아닌 조만간 다가오는 미래라 할 수 있어서 늦어도 10년 이내에 우리가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영역이다.

  최근 글로벌 전기차를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가 테슬라 AI데이에서 로봇 개념의 일명 ‘테슬라봇’을 내년에 선보이겠다고 하여 세계적 관심을 촉발시키고 있다. 이 로봇은 172cm의 키에 57kg의 몸무게의 성인 크기로 약 20kg의 물건을 들 수 있으며, 초속 2.2m의 속도로 걸을 수 있는 휴머노이드 로봇이다.

기존 테슬라 차량에 탑재되었던 ‘오토파일럿’이라는 자율주행 기능을 로봇에 옮겨서 새로운 로봇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의도이다. 사람의 형태를 지녔지만 머리 부위는 카메라가 장착되어 센서 역할을 하고 새로운 AI칩을 가슴에 심어서 두뇌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였다.

  너무 앞서간다는 테슬라 경영자인 앨런머스크의 거품을 고려하면 무리한 발표라는 언급도 있지만 새로운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많이 나타나고 있다고 하겠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미래 모빌리티의 영역이 그동안 구축되지 못했던 로봇 영역에까지 확대된다는 신호라는 의미가 크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4년 전 본사 타운홀 미팅에서 당시 정의선 수석 부회장이 미래의 현대차 그룹은 단순한 차량만 만드는 기업이 아닌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 앞으로 자동차는 약 50%, 도심형 항공모빌리티인 UAM은 약 30%, 나머지 20%는 로봇을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그 이후 세계 최고의 로봇 기술, 특히 사람과 같이 직립 보행하는 휴머노이드 로봇 기술을 가진 미국의 보스턴 다이나믹스 인수를 발표하였다. 올 7월 마지막 인수금액을 통하여 완전히 현대차 그룹의 품으로 들어온 기업이다.

이 인수 이유도 바로 최고의 기술을 가진 보스톤 다이나믹스의 로봇 기술을 활용하여 상품화 기술의 노하우를 가진 현대차 그룹이 융합된다면 새로운 로봇산업의 태동을 느낄 수 있다는 기대감이라 할 수 있다.

현재 보스톤 다이나믹스의 기술 중 이미 유일하게 상품화된 로봇개인 ‘스팟’과 인간과 같이 행동과 움직임을 지니고 있는 휴머노이드 로봇인 ‘아틀라스’라 할 수 있다. ‘아틀라스’는 지난 2013년 개발되어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친 휴머노이드 로봇의 정점이다. 이에 따라 머지않아 현대차 그룹은 자동차와 로봇을 융합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세상에 선보일 것으로 확신한다.

  결국 현대차 그룹의 ‘아틀라스’와 테슬라의 ‘테슬라봇’이 시장에서 격돌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테슬라봇’은 아직 시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은 미래의 예상 제품이지만 ‘아틀라스’ 등은 이미 개발되어 상당한 인기를 끌 만큼 인터넷 등에서 각종 정보를 통하여 최고의 인기를 구사하고 있다는 점이 다르다.

완성도 측면에서 ‘아틀라스’가 두 박자는 빠른 완성도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이를 상품화하여 특정한 일이나 과정을 구사하는 실질적인 경제성 높은 로봇 상품을 구현하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앞으로가 바로 이러한 과정을 누가 먼저 구현하여 시장에 내놓는가가 가장 큰 관건이다. 바야흐로 사람과 같이 움직이는 로봇은 물론 큰 범주로 미래 모빌리티라는 새로운 영역까지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연다는 측면에서 더욱 큰 기대가 된다.          

  지금까지는 자동차라는 범주에서 대결하던 양상에서 이제는 로봇이라는 이름으로 자동차 제작사가 싸운다는 측면에서 기존과는 다른 양상이다. 그래서 더욱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고 앞으로 수년 이내에 경제성 높은 안전하고 내구성 높은 자동차 외적인 모빌리티로 확대된다고 할 수 있다.

외연 확장이라는 뜻이다. 물론 처음 시작하는 제품은 가격도 높고 구입이 쉽지 않은 영역부터 시작할 것이다. 현재에도 앞서 언급한 '스팟'이라는 로봇개는 약 8천만 원의 가격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계단이나 산길, 특수한 사람이 들어가기 힘든 지역이나 방사능 지역 등 새로운 영역을 운영할 수 있는 바퀴가 붙은 관절형 모빌리티가 등장할 것이고 집에서 또는 농장에서 사람을 대신하여 무거운 짐을 지고 고령자를 대신하는 가사형 로봇도 본격 등장할 것이다.

특히 물류 등을 빠르고 확실하게 처리하는 특수형 로봇도 가장 기대가 된다. 물론 새로운 로봇 진출로 인한 기존 일자리가 줄어드는 등 부작용도 크게 발생할 수 있을 것이다. 새롭게 발생하는 일자리도 있는 만큼 현명하게 충격이 없는 연착륙할 수 있는 고민도 나누어야 할 것이다 

  앞으로 로봇을 비롯한 새롭게 등장한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기대감은 물론 발 빠른 준비로 미래의 먹거리와 일자리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기를 바란다. 가장 먼저 상품화된 양산형 로봇을 시장에 내놓은 기업이 브랜드 이미지 측면에서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다.

  현대차가 새로운 강자로 주도권을 쥘 것인가? 아니면 테슬라가 전기차에 이어서 시장을 계속 주도할 것인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