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 확정 짓고 새출발
두산인프라코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 확정 짓고 새출발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9.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금) 인천광역시 동구 본사서 임시 주주총회 열고, 16년만에 사명 변경  
사내이사에 현대제뉴인 조영철 사장 선임, 무상감자, 정관변경 등 3개 안건 승인
손동연 사장 "현대중공업그룹 편입으로 성장 발판 마련, 미래 기술 개발에 역량 집중할 것"
ⓒ위클리서울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위클리서울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16년 만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바꾸고,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사업 계열사로 새롭게 출발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0일 오전 인천광역시 동구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현대두산인프라코어'(영문 사명 : Hyundai Doosan Infracore Co,. Ltd.)로 사명을 변경하는 정관변경 안건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명은 지난 2005년 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이 확정된 이후 16년 만의 변경이며, 글로벌 시장에서 인지도가 높은 현대와 두산 브랜드를 동시에 사용함으로써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는 현대제뉴인 조영철 사장이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됐으며,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 안건도 가결됐다. 이어 상호변경, 홈페이지 주소 변경 등을 포함한 일부 정관 변경 건도 원안대로 통과됐다.

사내이사로 선임된 조영철 사장은 현대오일뱅크 재무부문장과 현대중공업 CFO를 거쳐 현재 한국조선해양 CFO와 현대제뉴인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재무구조 개선 및 장기적 배당 재원 마련을 위한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 안건이 통과되면서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를 액면가 1,000원으로 감액할 계획이다. 무상감자에 따른 두산인프라코어 주식 매매 거래 정지 예정기간은 10월 8일부터 25일까지이며, 신주상장예정일은 10월 26일이다.

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은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8월 19일자로 현대중공업 그룹으로 편입되었다"며 "향후 현대중공업 그룹 내의 여러 계열사들과 시너지가 기대되며, 이를 통해 회사가 성장하고 주주가치가 제고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들이 지속적인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