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동남아 3개국 현장점검·신성장동력 발굴 지원
BNK금융, 동남아 3개국 현장점검·신성장동력 발굴 지원
  • 이호재 기자
  • 승인 2023.11.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방문, 이주노동자 지원 협약 등 진행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왼쪽 두번째)과 김성주 BNK캐피탈 대표(맨 왼쪽)가 라오스 노동사회복지부 및 고용관리국 관계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위클리서울/BNK금융그룹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왼쪽 두번째)과 김성주 BNK캐피탈 대표(맨 왼쪽)가 라오스 노동사회복지부 및 고용관리국 관계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위클리서울/BNK금융그룹

[위클리서울=이호재 기자] BNK금융그룹은 빈대인 회장이 지난 11월 4일부터 일주일 일정으로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3개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해외출장은 BNK금융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BNK캐피탈의 동남아시아 영업 현장을 점검하고 신성장동력 발굴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다.

빈 회장은 첫 일정으로 캄보디아 중앙은행 랏 소반나랫 부총재를 만나 캄보디아 디지털 금융정책에 대한 주제로 면담을 진행했다. BNK캐피탈 캄보디아 법인은 현지 소액금융업(MFI) 최초로 모바일 앱을 출시했으며, 향후에도 BNK금융그룹의 디지털 노하우를 해외 현지법인에 접목시켜 캄보디아 디지털금융 확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어 라오스를 방문한 빈 회장은 라오스 노동사회복지부 바이캄 카티야 장관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2월 BNK캐피탈 라오스법인이 한국에서 일하는 라오스 이주노동자 지원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의 범위를 확대하고, 그룹 차원의 강화된 우호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BNK캐피탈은 향후 라오스 이주노동자를 위한 금융서비스 확대를 신성장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빈 회장은 미얀마 양곤 타케타 지역 29번 초등학교에서 ‘BNK 해피쉐어링’ 행사를 열고 ESG 경영 실천을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했다. 행사를 통해 BNK금융그룹은 현지 소외계층에게 의류, 복합기, 컴퓨터 등을 기부했다.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은 “글로벌 사업은 진출 국가별로 차별화된 현지화 전략 수립이 중요하다”며 “은행뿐만 아니라 비은행 계열사의 글로벌 사업에도 지원을 강화하여 글로벌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BNK캐피탈은 현재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 총 6개 해외법인과 70개 지점을 운영하며, 소액대출과 리스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