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세븐지역 석달만에 시가총액 1조원 감소
버블세븐지역 석달만에 시가총액 1조원 감소
  • 승인 2007.04.3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감남구 하락폭 높아, 목동도 4363억원 하락

1.11대책’ 이후 버블세븐 지역의 아파트 시가총액이 부동산 시장 불황으로 1조원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닥터아파트가 지난 4월17일 기준 강남·송파·서초·목동·분당·평촌·용인 등 버블세븐 지역 아파트 53만6433가구를 대상으로 시가총액을 조사한 결과 400조1066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1대책’ 발표 직후인 지난 1월12일 시가총액 401조1581억원 보다 1조515억원이 줄어든 것이다.

지역별로는 송파구가 64조3947억원에서 62조7959억원으로 1조5987억원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다. 강남구가 1조709억원(109조8053억원→108조7344억원) 양천구 목동은 4363억원(18조5712억원→18조1349억원)씩 하락했다.

송파구가 시가총액 하락이 가장 컸던 이유는 그동안 가격 상승을 주도했던 대표 단지들의 가격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문정동 올림픽훼밀리와 잠실동 주공5단지, 오륜동 올림픽선수촌 아파트다.

이들 단지들은 ‘1.11대책’ 이후 각각 시가 총액이 6177억원, 5022억원, 1567억원이 빠졌다. 특히 지난해 12월 입주한 새 아파트 레이크팰리스는 무려 1485억원의 시가총액이 빠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밖에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1단지는 각각 4081억원과 1455억원의 시가총액이 석달 새 사라졌다.

반면 용인·분당·평촌·서초구는 ‘1.11대책’ 이후 오히려 시가총액이 올랐다. 특히 용인의 경우 상승폭이 가장 커 71조3875억원에서 72조3916억원으로 1조40억원이나 상승했다.

이는 오는 6월 발표 예정인 분당급 신도시 유력 후보지로 광주 오포와 용인 모현이 거론되면서 인근 아파트값이 올랐기 때문이다.

실제로 모현면 신안인스빌2단지는 1110억원에서 1439억원으로, ‘1.11대책’ 이후 시가총액이 328억원이나 상승했다. 언남동 구성2차삼성래미안도 289억원이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