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교육청, 별빛중학교 '제8회 전국 이중언어 말하기대회' 동상 수상
영천교육청, 별빛중학교 '제8회 전국 이중언어 말하기대회' 동상 수상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12.1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은영학생 이중언어 말하기 실력 향상으로 한국과 일본 양국을 이어주는 가교역할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경북 영천교육지원청 별빛중학교(교장 진흥수) 1학년 권은영 학생은 지난 5일 열린 제8회 전국 이중언어 말하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1학년 권은영 학생 경북 중등부 대표로 참가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상인 동상과 상금 20만원을 차지했다(사진=영천교육청 제공)
1학년 권은영 학생 경북 중등부 대표로 참가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상인 동상과 상금 20만원을 차지했다. ⓒ위클리서울 /영천교육청

이 대회는 다문화 학생이 가진 문화와 언어를 접하는 강점 강화 및 자긍심향상을 위해 교육부, LG연암문화재단, 충청남도교육청 및 한국외국어대학교가 공동으로 주최하였으며,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실시되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예선을 거쳐 선발된 초등학생 29명, 중고등학생 22명이 참가해 초등부는 자유주제, 중등부는 나의 진로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한국어와 부모 모국어(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 등 13개 언어)로 발표하는 이 대회에서 본교 1학년 권은영 학생이 경북 중등부 대표로 참가하여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상인 동상과 상금 20만원을 차지했다.

권은영 학생은 개에 비해 공격적인 고양이들이 버림받아 안락사를 당한다는 사실을 안타까워하고, 고양이가 문제 행동을 할 때 이를 바로잡아줄 수 있는 직업인 ‘고양이 행동치료전문가’가 되고 싶다는 내용을 한국어와 일본어로 능숙하게 발표해 심사위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 입상하게 됐다.

권은영 학생은 “열심히 지도해 주신 선생님, 응원해주신 가족 및 잘 준비하도록 지원해주신 경상북도교육청 관계자님께 감사드리며, 이중언어 말하기 실력 향상으로 한국과 일본 양국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 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