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2021년 신년식 개최
SPC그룹, 2021년 신년식 개최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1.0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영인 회장, ‘품질 최우선·책임경영·변화와 혁신’ 경영방침 제시
“뉴노멀 시대 맞아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를 선도하는 기업 될 것”
언택트 시대 맞춰 비대면 온라인으로 국내 및 글로벌 임직원 함께 참여 진행
SPC그룹 허영인 회장 ⓒ위클리서울/ SPC그룹
SPC그룹 허영인 회장 ⓒ위클리서울/ SPC그룹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4일 ‘2021년 신년식’을 진행했다.

허영인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뉴노멀 시대’를 맞아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강조하며, ‘품질 최우선·책임경영·변화와 혁신’ 등 세 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먼저, 허영인 회장은 “회사 경쟁력의 원천인 맛과 품질을 최고 수준으로 구현하기 위해 사업 전 과정에서 품질경영의 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품질 최우선 경영’을 펼칠 것”이라며 “수십 년 간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을 집약해 세계 최고 수준의 종합적 품질 관리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품질의 출발점인 좋은 원료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고, 제품과 서비스 하나하나에 혼신을 다하는 장인정신으로 업의 품격을 높일 것을 당부했다.

다음으로 능동적 성과를 창출하는 ‘책임 경영’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영인 회장은 “구성원 모두가 스스로 권한과 책임을 갖고 거침없이 도전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실행력과 전문성을 두루 갖춘 인재 육성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라는 원대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변화와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을 강조했다. 허영인 회장은 “전 사업 영역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적용하고, 국내 사업 역량과 기술력을 해외 현지 운영 노하우와 결합시켜 글로벌 사업을 고도화하는 등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미래 성장엔진을 발굴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허영인 회장은 “도움이 필요한 주변의 이웃들에게는 따뜻한 상생을 나누고, 기본과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정도경영을 실천하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한편, 이날 신년식은 언택트 시대에 맞춰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국내 및 글로벌 법인 임직원들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