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英아박타 합작사 아피셀테라퓨틱스, 80억 규모 투자유치
대웅제약 英아박타 합작사 아피셀테라퓨틱스, 80억 규모 투자유치
  • 왕명주 기자
  • 승인 2021.02.0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증‧자가면역질환’ 적응증의 아피머 융합 세포 치료제, 전임상 돌입 계획

[위클리서울=왕명주 기자] 대웅제약과 영국 아박타사가 함께 만든 조인트벤처 아피셀테라퓨틱스(대표 전승호)가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신한벤처투자,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신한금융투자, 삼성벤처투자, 스톤브릿지벤처스, 코오롱인베스트먼트, 경남벤처투자 등이 참여했다.

아피셀테라퓨틱스(AffyXell Therapeutics)는 대웅제약과 아박타사가 기능강화 줄기세포를 연구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치료제를 개발할 목적으로 양사의 기술 라이선스를 부여해 작년 2월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대웅제약의 줄기세포 플랫폼과 영국 아박타사의 아피머 기술을 융합해 유효성을 높인 차세대 세포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개발중인 치료제의 전임상 시험을 조기에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신약은 염증 및 자가면역질환, 장기이식 거부반응 등을 일차적 목표로 개발하되 추후 적응증을 확대해갈 예정이다.

전승호 대웅제약‧아피셀테라퓨틱스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 성공은 양사의 혁신 기술융합에 대한 컨셉을 높이 평가받은 결과”라며 “난치성 질환을 타깃으로 한 세포 치료제를 개발해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유의미한 치료제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알라스테어 스미스 아박타 사장은 “아피셀의 새로운 아피머 융합 세포 치료제는 염증 및 자가면역 질환 영역에서 매우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빠르게 성장하는 세포‧유전자 치료제 영역에서 기존 항체와 줄기세포의 한계를 극복함으로써 더욱 강력한 치료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