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잎
연잎
  • 고홍석 기자
  • 승인 2021.03.0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고홍석

[위클리서울=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올라가는 정점이 있으면
미끄러지듯 내려감이 있고

한없이 내려가도 도저히 견딜 수 없을만큼
암담함에 빠졌을때 모르는사이에
훌쩍 올라가는 흥겨움이 잇다

그래서 사는 것이 맛깔스럽다
그러나 이 출렁거림에 몸을 맡기다 보면

엉뚱하게 생에 집착하는 돌이킬 수 없는 우(愚)를 범한다

 

 

 

 

 

 

<고홍석 님은 전 전북대 교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