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꾸는 꿈, 산수유
나무가 꾸는 꿈, 산수유
  • 고홍석 기자
  • 승인 2021.03.1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고홍석

[위클리서울=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산수유를 보면 소설가 김훈의 글이 생각납니다...
옮기면...
"산수유는 다만 어른거리는 꽃의 그림자로서 피어난다.
그러나 이 그림자 속에는 빛이 가득하다.
산수유가 언제 지는 것인지는 눈치채기 어렵다.
그 그림자 같은 꽃은 다른 모든 꽃들이 피어나기 전에, 
노을이 스러지듯이 문득 종적을 감춘다.
그 꽃이 스러지는 모습은 나무가 지우개로 자신을 지우는 것 같다.
그래서 산수유는 꽃이 아니라 나무가 꾸는 꿈처럼 보인다."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소설가 김훈이 글로 쓴
그 나무가 꾸는 꿈...

그 꿈 꾸는 나무를 사진으로
담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쉽지 않았습니다.

구례 상위마을에서
드디어
그 소원을 풀었습니다.

개, 꿈꾸는 나무...

물론 
개가 꿈을 꾸는 나무인지

개꿈을 꾸는 나무인지, 는
이 사진을 보는 분들의 몫입니다.

 

 

 

 

<고홍석 님은 전 전북대 교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