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
중독
  • 고홍석 기자
  • 승인 2021.03.2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고홍석

[위클리서울=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독한 감기에 시달리면
하루 두 갑을 태우던
그 좋던 담배도 싫다

그러다
감기가 조금 물러가면
다시 찾아오는 
그 진한 중독

그 때

담배 연기를 목구멍으로
삼키면
하늘이
세상이
이 이파리처럼
노오랗게 보이면서
머리가 핑 돈다

바로 그 맛이다
사람 사는 맛이라는 것

 

 

 

 

 

 

<고홍석 님은 전 전북대 교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